namnyeo

남성이 먼저 문자를 보낼 때까지 기다리는 여성이 정말로 많다.
내 나이 30줄에 들어선 이후, 남녀 사이에 사랑만 가지고 살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 사람과 만났을 때 어떤 고생을 하게 되는지 점차 알게 되니 사람을 만나더라도 조심스럽게 되고 사람을 선택하는 기준도 하나씩 생겨났다.
  *허프포스트AU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조용한 (공공)장소에서 만난다 더글러스는 "대화를 침착하게 할 수 있는 그런 환경이나 장소"를 추천한다. "서두를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공공장소도 괜찮지만 중요한
  *허프포스트AU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첫사랑은 흥분과 불안과 순진함이 섞여 이루어진 무지의 모험이다. 그 대상과 결혼에 성공하는 사람도 있지만, 그렇게 안 된 걸 천만다행으로 여기는 사람도 많다. 그런데
흠모하는 대상이 있다. 고민한다. 언제, 어떻게 접근해야지? 용기를 내어 다가간다. 그리고 식사, 아니, 커피라도 한잔 하겠는지 데이트를 신청한다. 그런데 돌아오는 답이 '노'다. 이렇게 데이트 신청을 거절당하는 순간
클리토리스는 비록 작은 버튼처럼 생겼지만 보이는 것은 빙산의 일각일 뿐, 그 속에는 수많은 신경다발이 숨어있어서 자극을 받으면 남성의 페니스처럼 10배는 더 커진다. 유두 역시 남자와 여자 모두에게 성감대로 작용한다
사이가 좋은 커플이 둘만 있을 때 하는 행동이 있다. 좋게 말하자면 서로 편해서, 나쁘게 말하자면 몰래 하는 그런 행동을 버즈피드는 동영상으로 설명했다. 물론 오래된 커플이나 부부가 스스럼없이 행동한다는 건 이해가 된다
세상 대부분의 일들이 그렇듯, 암 진단에도 남녀 평등은 없다. 성인들의 경우 성적 호르몬, 식습관, 발암 물질에 대한 노출, 담배와 술 소비 등이 합쳐져 전세계적으로 남성들이 여성들보다 암 진단을 더 많이 받는다. 세계를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와 같은 소셜 미디어의 활성화는 연애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특히 연인의 인간관계를 지속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는 점은 관계에 득이 될 수도 있지만 독이 되기도 한다. '좋아요'를 매번 눌러 주는 이
생리는 신체의 기본적 기능이지만, 우리의 문화에서 생리는 엄청나게 다양한 의미를 갖는다. 섹스가 더해지면 더욱 그렇다. 어떤 여성들은 생리 중의 섹스가 끔찍한 생리통을 덜어줄 수 있는 유일한 것이라고 한다. 상대가 생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