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mbuk-jeongsanghoedam

“김 위원장 연설, 비핵화·평화 확고한 의지 천명”
월요일 문대통령이 직접 '4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말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8년을 기억할 때 문대통령을 잊어서는 안 된다
목도리를 두르고 관저 마당에서 뛰놀고 있다.
진보층에서는 '정상회담'이, 보수층에서는 '최저임금'이 1위였다.
청와대는 "그동안 김정은 위원장의 언행을 보면 자기가 얘기한 것은 꼭 약속을 지켰다"는 입장이다.
남북한의 마음을 연구하면서 생긴 버릇이 있다. ‘지금 상황에서 저 사람의 마음은 어떨까?’라는 질문을 던져보는 것이다. 내면 어딘가에서 꿈틀거리며 의식과 몸을 장악하는 무형의 ‘마음’에 닿아보려 하는 것이다. 경험적
지난 10월 4일부터 6일까지 평양에서 열린 10·4선언 11주년 기념 민족공동행사에 남측 방문단의 일원으로 다녀올 기회를 얻었다. 이번 행사는 2007년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평양에서 10·4선언에 합의한
철도 착공식부터 올림픽까지
“전쟁은 장군들에게만 맡겨놓기에는 너무 중요하다.” 조르주 클레망소는 말만 한 것이 아니라 행동으로 실천했다. 그는 프랑스군이 유대인 포병 대위 알프레드 드레퓌스를 독일 간첩으로 조작하려던 ‘드레퓌스 사건’에서 군을
지코와 문재인 대통령도 기념사진을 찍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