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mapeurika-gonghwaguk

아프리카 대륙 남단의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는 '캔드 헌팅(Canned hunting)', 우리말로 번역하자면 '통조림 사냥'이라고 하는 형태의 사냥이 운영되고 있다. 처음 들으면 어류 같은 해양동물을 사냥해 통조림이라도 만든다는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들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 의미를 알게 되면 누구나 인간의 잔혹함과 치졸함에 몸서리를 치게 될 것이다. 야생동물을 쫓아가 사냥하는 '페어 체이스(Fair-chase)' 사냥에서는 동물을 쏴 죽이는데 실패할 가능성이 있다면, 통조림 사냥에서는 사냥에 성공할 확률이 백 퍼센트 보장된다는 차이점이 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세 살짜리 디제이가 'South Africa’s Got Talent'에서 우승했다. 타임지는 '이 시리즈의 최연소 승자'라고 소개하며 DJ 'Arch Jnr'을 소개했다. 자, 최연소 DJ가 선사하는
평생 우리에 갇혀 살다가 사냥용으로 팔리는 사자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 7천 마리나 된다고 영국 일간 더 타임스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더 타임스에 따르면 이 사자들은 오로지 사냥용으로 사육된다. 평생을 좁은 우리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은 듯한 작은 몸집의 새끼 코끼리는 어른들을 따라 찻길을 건너던 중 낮게 나는 새떼를 마주친다. 새끼 코끼리는 가족을 따라가야 하는 것도 잊은 채 길 위를 뱅뱅 돌며 새들을 쫓아다닌다. 이 영상은
서핑대회가 상어의 공격으로 취소됐다. 게다가 한 서퍼는 상어의 집중 공격을 받았으나 큰 상처 없이 물리쳤다. 가디언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열린 서핑대회 도중 세계대회에서 3례 우승한 베테랑 믹 패닝을 상어가 뒤에서 급습했다고
도로에서 차를 몰고 가는데 눈앞에서 영양과 사자가 추격전을 벌이더니 결국 사자가 영양의 목을 비틀어 죽여버렸다. 다시 강조하지만 바로 눈앞에서 말이다. 아무리 아프리카라고 해도 이런 일은 흔하지 않다. 영국인 캐롤라인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크루거 국립공원에서 영국인 사파리 가이드와 마주친 표범은 화가 났다. 자신의 영역을 침범해서일까? 화가 난 표범은 오프로드 자동차의 열린 창에 뛰어들고 운전사의 팔을 물었다. 사파리 가이드 커티스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그런데 슬프게도 구렁이는 곧 죽었다. 관계자들이 뱀을 해부하자 무려 13.8kg이 넘는 호저가 소화되지 않은 채 몸에서 나왔다. 삼켜진 호저는 구렁이의 속에서 거대한 가시를 활짝
2010년 월드컵을 개최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타보 음베키 당시 대통령이 제프 블라터 국제축구연맹(FIFA) 전 회장과 월드컵 유치를 위한 뇌물 의혹이 있는 1천만 달러(약 111억원)의 자금에 관해 협의한 이메일 내용이
코뿔소는 겉보기엔 탱크 같을지 몰라도, 슬프게도 결코 방탄이 아니다. 코뿔소 20,700여 마리가 살고 있는 남아공의 밀렵꾼들은 작년에 사상 최다수의 코뿔소를 죽였다. 남아공은 점점 커져가는 이 재앙을 막으려고 애쓰고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의사들이 사상 최초로 남성 성기를 이식하는 수술에 성공했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영국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남아공 스텔렌보시 대학의 프랑크 그레웨 성형외과 교수는 3개월 전 남성 성기 이식 수술을
파검·흰금 드레스는 지난주 내내 전 세계적인 논쟁을 불러일으켰다. 그런데 한 단체가 이 드레스를 소재로 강력한 캠페인을 하나 시작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구세군이 시작한 캠페인은 흰금 드레스를 입은, 온몸에 검고 파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태어난 지 3일 만에 납치됐던 소녀가 17년 만에 친가족과 다시 만났다. 불과 수 ㎞ 떨어진 곳에 살면서 같은 중학교에 진학한 소녀가 자신과 똑 닮았다는 것을 알아차린 친구들 덕분이었다. 27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축구대표팀의 주장이자 골키퍼인 센조 메이와(27·올랜도 파이리츠)가 괴한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남아공 경찰은 27일(한국시간) 공식 트위터를 통해 "센조 메이와가 총을 맞고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곧바로
여자친구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의족 스프린터' 오스카 피스토리우스(27)에게 징역 5년이 선고됐다. 리토리아 고등법원 토코질레 마시파 판사는 21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행정수도 프리토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