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mapeurika-gonghwaguk

전문가들은 실제 확진자는 훨씬 더 많을 것이라고 말한다.
고래 입속으로 들어간 쉼프 씨는 곧바로 숨을 참았다
"사실상 새 제품이에요. 사용하지 않았거든요." 분명 중고 휴대전화기 매장이다. 그런데 그는 슬며시 새 휴대전화기를 내놓았다. 포장부터 쓴 적 없는 제품이란 티가 났다. 다만 한두 해 전에 출시된 모델이다. 어떻게 된 것일까? 그는 수많은 휴대전화 영업맨들이 쓰는 기법을 썼다.
2011년 9월 크루거국립공원에서 밀렵꾼들에게 뿔이 잘려 폐사한 코뿔소를 검사하고 있다. 세계 최대 코뿔소 뿔 공급지 중 하나인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에서 코뿔소 뿔 거래가 다시 합법화되었다고 내셔널지오그래픽 등 주요
부패 스캔들로 하야 압박을 받는 제이컵 주마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이 마지막 버팀목인 여당에서마저 버림받을 위기에 몰렸다. 남아공 집권당 아프리카민족회의(ANC) 전국위원회(NEC)가 28일 주마 대통령 불신임안을 놓고
제이콥 주마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의 '비선 재벌 실세' 의혹이 담긴 보고서가 발표되면서 주마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3일 남아공 언론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남아공 국민권익보호원은 전날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대학생들이 수족관에서 살던 멸종위기종 펭귄을 훔쳐 바다에 풀어줬다가 붙잡혔다. 야생에서 살아본 적이 없는 이 펭귄은 대학생들의 섣부른 '방생' 탓에 목숨이 위태로운 처지다. AFP통신, BBC뉴스 등에
허핑턴포스트는 '전 세계의 스트릿 스타일' 시리즈를 통해 드러나지 않은 세계 곳곳의 패션 피플들을 소개하고 있다. 이 시리즈의 목적은 단 하나다. 모든 다양한 종류의 아름다움과 스타일을 살펴보는 것! 이번에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이다
HIV/에이즈 방지를 위한 TV 광고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몇몇 사람들을 화나게 만들었다. '키스'라는 제목의 이 광고는 엘튼 존 에이즈 파운데이션과 아보나 헬스 인스티튜트의 합작으로 만들어진 것이다. 광고에서는 동성
트위터 팔로우하기 | 지역 매체인 케이프토크에 따르면 단의 미담이 인터넷을 통해 퍼진 후, 그는 환경미화원으로 일자리를 얻었고 거주할 임시공간도 생겼다고 한다. *본 기사는 허핑턴포스트 US의 'Homeless Man
아프리카 대륙 남단의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는 '캔드 헌팅(Canned hunting)', 우리말로 번역하자면 '통조림 사냥'이라고 하는 형태의 사냥이 운영되고 있다. 처음 들으면 어류 같은 해양동물을 사냥해 통조림이라도 만든다는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들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 의미를 알게 되면 누구나 인간의 잔혹함과 치졸함에 몸서리를 치게 될 것이다. 야생동물을 쫓아가 사냥하는 '페어 체이스(Fair-chase)' 사냥에서는 동물을 쏴 죽이는데 실패할 가능성이 있다면, 통조림 사냥에서는 사냥에 성공할 확률이 백 퍼센트 보장된다는 차이점이 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세 살짜리 디제이가 'South Africa’s Got Talent'에서 우승했다. 타임지는 '이 시리즈의 최연소 승자'라고 소개하며 DJ 'Arch Jnr'을 소개했다. 자, 최연소 DJ가 선사하는
평생 우리에 갇혀 살다가 사냥용으로 팔리는 사자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 7천 마리나 된다고 영국 일간 더 타임스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더 타임스에 따르면 이 사자들은 오로지 사냥용으로 사육된다. 평생을 좁은 우리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은 듯한 작은 몸집의 새끼 코끼리는 어른들을 따라 찻길을 건너던 중 낮게 나는 새떼를 마주친다. 새끼 코끼리는 가족을 따라가야 하는 것도 잊은 채 길 위를 뱅뱅 돌며 새들을 쫓아다닌다. 이 영상은
서핑대회가 상어의 공격으로 취소됐다. 게다가 한 서퍼는 상어의 집중 공격을 받았으나 큰 상처 없이 물리쳤다. 가디언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열린 서핑대회 도중 세계대회에서 3례 우승한 베테랑 믹 패닝을 상어가 뒤에서 급습했다고
도로에서 차를 몰고 가는데 눈앞에서 영양과 사자가 추격전을 벌이더니 결국 사자가 영양의 목을 비틀어 죽여버렸다. 다시 강조하지만 바로 눈앞에서 말이다. 아무리 아프리카라고 해도 이런 일은 흔하지 않다. 영국인 캐롤라인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크루거 국립공원에서 영국인 사파리 가이드와 마주친 표범은 화가 났다. 자신의 영역을 침범해서일까? 화가 난 표범은 오프로드 자동차의 열린 창에 뛰어들고 운전사의 팔을 물었다. 사파리 가이드 커티스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그런데 슬프게도 구렁이는 곧 죽었다. 관계자들이 뱀을 해부하자 무려 13.8kg이 넘는 호저가 소화되지 않은 채 몸에서 나왔다. 삼켜진 호저는 구렁이의 속에서 거대한 가시를 활짝
2010년 월드컵을 개최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타보 음베키 당시 대통령이 제프 블라터 국제축구연맹(FIFA) 전 회장과 월드컵 유치를 위한 뇌물 의혹이 있는 1천만 달러(약 111억원)의 자금에 관해 협의한 이메일 내용이
코뿔소는 겉보기엔 탱크 같을지 몰라도, 슬프게도 결코 방탄이 아니다. 코뿔소 20,700여 마리가 살고 있는 남아공의 밀렵꾼들은 작년에 사상 최다수의 코뿔소를 죽였다. 남아공은 점점 커져가는 이 재앙을 막으려고 애쓰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