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m-mi

여행 연기와 취소를 요청했지만, 여행사는 2000만원에 달하는 '페널티'를 이야기했다.
“굶주림 때문에 내 나라를 떠나야 할 줄은 생각도 못했다”
"브라질은 앞으로도 더 위험해질 것이다.”
이제 공은 국회의원들에게 넘어갔다.
브라질의 트럼프이자 두테르테
브라질 최초의 노동자 계급 출신 전 대통령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