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ktae

“딸을 구하세요, 딸을 가르치세요.” 요즘 인도에선 위 문구를 뜻하는 ‘#BBBPDaughtersWeek’라는 해시태그가 소셜미디어를 달구고 있다. 인도가 ‘딸들의 날’로 기념하는 8월11일을 맞아 인도 정부가 대대적으로
말 다 했어? 하이디를 건드리지 말라. 하이디는 남성들이 여성의 몸에 영향을 주는 이슈에 대해 떠드는 것에 신물이 났다. 편집자에게 보낸 편지 중 역대 최고가 아닐까? 하이디 셀츠라는 여성이 미네아폴리스 스타 트리뷴에
20일 소록도에서 한센병 환자들이 당한 단종과 낙태 수술의 실상을 듣는 특별재판이 열렸다. 한센병 환자들에 대한 단종, 강제 낙태 수술은 일제강점기인 1935년부터 1990년대 초반까지 이어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11년부터
이 세상은 아직 선거에 의한 정치에서 여성이 제대로 대변되지 못하는 곳이고, 그래서 여성들은 목소리를 내려면 두 배로 열심히 싸워야 한다. U.N. 여성기구에 의하면 전 세계 국회의원 중 여성은 22%에 불과하다. 작년
*이 글은 여배우 캐서린 터너의 허핑턴포스트 블로그를 번역한 글입니다. 대법원이 낙태를 기본권으로 선언하고, 본인의 건강에 대한 결정을 스스로 내릴 수 있는 여성의 권리를 영원히 보호한 것이 거의 43년 전이다. 1위를
2014년 말, 공공 보건 전문가와 자선가 집단은 아프리카 오지의 가장 외진, 찾아가기 어려운 마을에 사는 여성들이 피임 도구를 구할 수 있게 하는 문제를 붙들고 씨름하고 있었다. 홍수가 나면 며칠 동안 길이 끊어지고
인권 전문가 엘레노라 지엘린스카(좌측), 알다 파시오(중앙), 프란세스 라데이(우측)는 성 평등 현황 조사 차 미국을 12월에 방문했다. 폴란드, 영국, 코스타리카를 대표하는 인권 전문가들이 미국 여성들이 어떤 대우를
강제로 낙태 수술을 당한 한센인들이 국가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또 이겼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4부(김성수 부장판사)는 2일 김모씨 등 강제낙태 피해 한센인 5명이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국가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오는 12월 8일부터 시작되는 '자비의 희년'(Jubilee of Mercy) 기간에 한해 사제들이 낙태 여성을 용서할 수 있게 했다. 2013년 즉위 이후 동성애와 이혼 등 그간 가톨릭에서 금기시해온
공화당 대선 후보 중 한 명인 전 아칸소 주지사 마이크 허커비가 지난 8월 16일 양아버지에게 강간당한 10대 소녀의 낙태를 허용하지 않은 파라과이 정부의 결정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CNN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