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kkomsu

주진우 기자에게 "윤석열은 어떤 존재인가" 물었다.
적폐를 비판하던 자가 적폐를 닮아가다 스스로 적폐가 되는 예는 드물지 않다. <나는 꼼수다>(<나꼼수>)는 이명박 정권의 언론 장악으로 지상파 시사프로그램들이 고사됐을 때, 대안언론의 역할을 했다. 또한 ‘정치의 예능화’라는
인터넷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나꼼수) 멤버였던 주진우 시사인 기자가 명예훼손 혐의로 다시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4부(김관정 부장검사)는 2012년 당시 박근혜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의
2012년 대선을 앞두고 박정희 전 대통령과 아들 지만씨에 대한 허위 사실을 공표한 혐의로 기소된 주진우 시사인 기자와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가 2심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고등법원 형사6부(김상환 부장판사)는 16일
검찰이 박정희 전 대통령과 아들 지만씨에 대한 허위 사실을 공표한 혐의로 기소돼 2심 재판을 받고 있는 '나는 꼼수다' 패널 주진우 기자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또 김어준씨에 대해서도 1심 때 구형량과 같은 징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