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ijiria

보르노주 위성사진 공개…2천명 피살說도 나이지리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반군 보코하람의 잔혹성을 보여주는 위성사진이 공개됐다. 국제앰네스티(AI)는 보코하람의 공격이 있기 전후의 모습을 담은 위성사진을 공개했다고 영국
최근 나이지리아 이슬람 급진 무장단체 보코하람의 카메룬 영토 침범에 의한 유혈충돌이 잇따르는 가운데 카메룬 북부에서 보코하람으로 의심되는 무장세력이 버스를 공격, 적어도 15명이 사망했다고 로이터통신이 3일(현지시간
2014년 마지막 날과 2015년 새해 첫날 나이지리아 북동부 지역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보코하람의 소행으로 의심되는 3건의 자살폭탄테러가 발생, 적어도 13명이 사망했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북동부 곰베
나이지리아에서 이슬람 신정국가 설립을 목표로 하고 있는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보코하람이 나이지리아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카메룬 국경을 수시로 침범하면서 카메룬군과 보코하람 무장대원 간 공방이 치열해지고 있다. 카메룬
"120명 사망·270명 부상"…두 차례 자살 폭탄에 이어 총기 난사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 보코하람 소행 유력" 28일(현지시간) 사람들이 나이지리아 북부 카노주의 폭탄 폭발 현장에 모여있다. 나이지리아 제2의 도시에
강제 조혼한 나이지리아의 14세 신부가 21살 많은 남편을 독살한 혐의로 사형 위기에 몰렸다. 어린 신부 와실라 타시우의 아버지는 27일(현지시간) AP통신에 "재판 중인 딸이 사형 판결을 받지 않게 해달라고 법원에
지난 9월 21일 오후 6시경 부산소방본부에는 "에볼라가 의심된다"는 신고가 접수된 일이 있었다. 당시 소방본부는 질병관리본부의 에볼라 핫라인으로 세 차례나 연락했지만 제대로 연락이 되지 않았으며, 심지어 매뉴얼 상에 동행을 해야 할 관할 보건소 관계자는 끝내 나타나지 않았다. 비록 열대열 말라리아로 밝혀졌지만 사실상 대한민국 검역 시스템은 실전 훈련을 한 셈이 되었다. 그리고 실제 상황에서의 검역 시스템은 완전하게 실패했다.
에볼라 확산에 실험단계 치료제 사용 논란 증폭 "효과와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실험단계 에볼라 치료제를 사용해야 하나? 현실적으로 치료제를 많은 사람에게 투여하는 게 가능한가? 치료제를 누구에게 먼저 줘야 하나?" 세계보건기구
나이지리아 북부도시 카두나에서 23일(현지시간) 야당 정치인과 이슬람 성직자를 노린 자살 폭탄테러가 잇따라 발생, 최소 82명이 사망했다. 이번 테러는 이슬람 무장단체 보코하람이 그간 저지른 테러 수법과 비슷해 보코하람의
그리스 대표팀에게는 ‘축구=돈’이라는 공식이 성립하지 않는게 분명하다. 그리스 선수들은 16강 진출 팀에게 피파가 수여하는 포상금을 전액 훈련 센터 건립에 기부, 현재 심각한 경제 위기를 겪고 있는 자국 축구 발전에
이슬람 신정국가 목표로 하는 '보코하람'이 주범 인구 1억 7천만 명(세계 7위), 면적 92만 3천768㎢(32위),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이자 아프리카 최대 산유국(10위) 나이지리아가 지난 6일(현지시간
나이지리아에서 부모의 강요로 결혼한 14세 소녀가 남편(35) 등 4명을 독살하는 사건이 벌어졌다고 AP 통신과 BBC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경찰은 나이지리아 북부 도시 카노에서 100㎞ 떨어진 마을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