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ijiria-bokoharam

2014년 마지막 날과 2015년 새해 첫날 나이지리아 북동부 지역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보코하람의 소행으로 의심되는 3건의 자살폭탄테러가 발생, 적어도 13명이 사망했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북동부 곰베
키예프 독립광장에서 우크라이나인이 애국가를 부른다. 홍콩 중심부 애드미럴티에 위치한 정부청사 앞에 있는 노란색 대형 우산을 경찰이 부수고 있다. 멕시코 '43' 지난 9월 멕시코 이괄라에서 지역 교대 학생 43명이 실종되었다
나이지리아에서 이슬람 신정국가 설립을 목표로 하고 있는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보코하람이 나이지리아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카메룬 국경을 수시로 침범하면서 카메룬군과 보코하람 무장대원 간 공방이 치열해지고 있다. 카메룬
나이지리아 북부도시 카두나에서 23일(현지시간) 야당 정치인과 이슬람 성직자를 노린 자살 폭탄테러가 잇따라 발생, 최소 82명이 사망했다. 이번 테러는 이슬람 무장단체 보코하람이 그간 저지른 테러 수법과 비슷해 보코하람의
보코하람의 학살은 계속되고 있다. 뉴스1은 7월 21일 로이터를 인용해 "이슬람 테러단체 ‘보코하람’으로 추정되는 무장 세력이 지난 주말 나이지리아 북동부를 급습해 최소 40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테러 확산의 원인 가운데 하나가 기후 변화라는 주장이 나왔다. 기후변화는 이상기후를 낳고 이는 식량과 물의 부족을 가져 온다. 생존 위기에 몰린 이들의 선택지는 다른 이들이 가진 것을 뺏는 것 외에는 없다. 수단은 전쟁이나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는 7일 입술을 앙다물고 미간을 찌푸린 표정으로 백악관 내에서 찍은 사진 한 장을 트위터에 올렸다. 그는 사진 속에서 '우리 소녀들을 돌려달라(BRING BACK OUR
이슬람 무장세력 '보코하람'이 자신들이 납치한 나이지리아 여학생 270여 명을 시장에 노예로 팔겠다고 밝힌 동영상이 5일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BBC 등 외신에 따르면, AFP통신이 입수한 57분 분량의 동영상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