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ensi-pelrosi

카말라 해리스, 버락 오바마, 힐러리 클린턴, 엘리자베스 워렌, 낸시 펠로시가 총출동했다. 가수 빌리 아일리시도 나섰다.
펠로시 하원의장은 대통령 탄핵에 이르게 된 "슬픈 날"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번달 말에 하원에서 탄핵소추안에 대한 표결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닉슨은 '워터게이트 스캔들'로 탄핵 위기에 처하자 스스로 물러났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탄핵에 대해 했던 것 중 가장 명확한 발언이다.
그러나 탄핵에 부정적인 민주당 의원들조차 트럼프를 탄핵하지 않는 것을 정당화하기가 점점 더 어려워지는 상황에 이르렀다.
민주당 지도부는 탄핵을 주저해왔지만 '우크라이나 스캔들'이 터지면서 상황이 달라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