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egakje

장기집권 야욕?
우병우·진경준 커플과 미르·K스포츠재단이 몰고온 폭풍우가 아직 잦아들지 않았건만 한동안 조용하던 개헌론이 다시 부상하는 분위기다. 대선이 다가오고 있기 때문. 개헌을 말하는 이들은 많지만 각기 의중은 다르다. 정치권의
요새는 우병우 민정수석, 미르·K스포츠재단 등 워낙 굵직한 이슈들이 연달아 터지는 바람에 쏙 들어간 편이긴 하지만 개헌은 한국 정치계의 오랜 화두였다. 그러다 김종인 민주당 의원이 개헌론에 다시 불을 지폈다. 월간중앙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