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들어할 겨를이 없는 와중에도, "우리 아들들 진짜 멋있었어"라는 말로 하루를 마무리하는 멋진 엄마.
"항상 네 편"이라고 했던 언니는 동생이 2020년 이혼 후 홀로 아이를 키우게 돼자 기꺼이 동거인으로 나섰다.
채림은 동료 싱글맘들의 일상에서 자신의 모습을 발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