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와 물놀이를 함께 하기 위해 임신했을 때 수영을 배웠다는 김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