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chi-jeonbeom

독일의 과거 청산에는 끝이 없다. 독일 검찰이 전쟁 막바지에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 나치 친위대(SS)의 전신원(radio operator)으로 일했던 91세 노파를 기소했다. AP의 보도에 따르면, 독일 슐레스비히-홀스타인
평생 독일 나치 전쟁범죄인을 추적해 온 70대 노부부가 독일 정부로부터 훈장을 받았다. 주프랑스 독일 대사관은 프랑스인 세르주 클라르스펠트(79)와 독일인 베아테 클라르스펠트(75·여) 부부에게 공로훈장을 수여했다고
"선은 절대 분노로부터 오지 않는다. 호의는 언제나 분노를 이긴다." 이것은 81세의 아우슈비츠 생존자인 에바 모제스 쾨르가 나치 전범인 아우슈비츠 경비원 오스카 그뢰닝에게 키스를 받은 뒤 한 말이다. 오스카 그뢰닝은
과거 나치 정권 시절 집단수용소인 아우슈비츠 경비원으로서 30만 명의 학살을 방조한 혐의로 기소된 오스카 그뢰닝(93)에 대한 재판이 시작됐다. 일간 쥐트도이체차이퉁을 비롯한 독일 현지 언론은 '아우슈비츠의 회계원'이란
독일의 '나치 범죄 조사 중앙본부'가 나치 시절 강제 집단수용소에서 일한 간수들과 관련해 새로운 12건을 다루고 있다고 dpa 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검찰에 수사 자료를 제공하는 정부 기관인 이 중앙본부의
나치 지도자 아돌프 히틀러의 수채화 작품이 22일(현지시간) 경매를 통해 1억8천여만원에 낙찰됐다. 독일 뉘른베르크의 경매사 비들러는 이날 히틀러의 작품으로 추정되는 수채화 한 점이 13만 유로(1억8천만원)에 팔렸다고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아우슈비츠 강제수용소에서 경비원으로 일하며 수용자 살상을 방조한 90대 남성이 기소됐다. 독일 하노버 검찰은 1944년 5월부터 6월까지 아우슈비츠 수용소에 구금된 희생자들의 소지품을 관리하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