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che

  *허프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예전에도 셀러브리티의 누드 사진으로 돈벌이를 하려는 이들이 있었다. 2014년엔 제니퍼 로렌스와 케이트 업튼을 포함한 다수의 유명인
*이 글은 허프포스트UK에 실린 블로거 리치 파스코의 글을 번역한 것입니다. 내가 열 살 정도였을 때, 부모님은 내가 배에서 떨어지면 익사할까봐 걱정이 들어 동네 YMCA의 수영 교실에 등록시켰다. 뉴저지 주 웨스트필드였다
도심 번화가에서 나체로 춤을 춘 여성이 검거됐다. 경찰은 여성이 나체로 춤을 추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인터넷에 유포되자 수사에 착수했고 11일 만에 이 여성을 붙잡았다. 29일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공연음란 행위로
어디서 촬영했나? 왜 이곳들에 끌렸나? VAR 프로그램으로 캘리포니아 주 소살리토의 선상 가옥에서 5주 동안 아티스트 레지던시로 지내며 찍은 사진들이다. 앨런 와츠와 아그네서 바르다가 소유했던 배였고, 원래 모습이 상당
이런 게 마술인가? 영화 '해리 포토'에 출연했던 한 배우가 옷을 사라지게 했다. '해리포터와 혼혈왕자'와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1, 2'에서 팬시 파킨슨 역을 맡았던 스칼렛 번이 플레이보이 3/4월 호에 누드로
최근 국회에서의 박근혜 풍자 누드화 소동은 여러 측면에서 해석할 수 있겠지만, 내가 보기에 가장 근본적인 원인은 뭔가 빗나간 문화적 이해의 문제로 보인다. 말하자면 서구 미술사에서 누드는 오늘날 관점에서 어떻게 해석, 평가하든 간에 나름 역사적으로 축적된 표현의 문법이라는 것이 있다. 그런데 한국 미술에서 누드라는 것은 좀 생뚱맞게 차용된 형식일 수밖에 없다. 서구의 경우 전통적인 방식이든 아니면 현대적인 재해석이든 간에, 거기에는 일정한 의미의 고정과 재해석에 대한 규칙이 있는 법이다. 그런데 이번 박근혜 풍자 누드화에서는 전혀 그런 것을 찾아볼 수 없다. 내가 보기에 이것은 정치적 충돌 이전에 시각적 문법의 부재가 불러일으킨 좌충우돌의 하나로 보인다.
캡션: 힐러리 클린턴 인스타 계정 일일 게스트 운영자인 케이티 페리다. 아이오와주에 와 있는데, 손톱을 포함한 모든 준비 완료. 15시간 후면 시작이다. 케이티 페리는 투표소에 정말로 나체로 나타날까? 기대해 보시라
세계 최고의 수영복 잡지 표지 모델로 발탁되고, 자기 이름을 딴 란제리 브랜드까지 론칭한 성공적인 모델에게 할 일이 남았다면 뭘까? 당연히 패션 잡지 커버다. 애슐리 그레이엄이 이번엔 그라치아 영국이 정기 구독자용으로
  허핑턴포스트US의 'Hordes Of Naked Cyclists Overtake Philadelphia'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지난 토요일, 약 3,000명의 남녀가 필라델피아에 모여 '필리 나체 자전거 주행'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