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 - 김호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