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eonyeok

아무리 늦어도 피부에 증세가 나타난 후 72시간 이내에 약을 써야 합니다. 늦으면 '대상포진후 신경통'이란 합병증이 오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바이러스로 인해 신경 자체가 손상되고 파괴되어 나타나는 질병입니다. 아파야 할 이유가 없는데도 신경에서 계속 아프다는 거짓신호를 보내옵니다. 대상포진 후 신경통은 매우 아픕니다. 칼로 살을 베는 듯 아프다고 말합니다. 불에 타는 듯 아프다고 말하기도 합니다. 이렇게 수주에서 수년 동안 극심한 통증에 시달립니다. 일반적인 진통소염제로 효과가 없어 신경파괴술이나 마약성 진통제를 쓰기도 합니다.
키스가 방광염을 예방할 수도 있다는 사실! 키스는 방광염을 예방한다? 키스는 성교의 상징적인 대체 행위다. 혀는 페니스, 입은 질에 대응하며, 원초적 구멍의 가장자리인 입술에서 일어나는 일이므로 결국 키스는 섹스와 같은
식이섬유를 충분히 먹는 것도 도움이 되고, 평소에 운동을 하는 것 역시 장운동에 도움이 된다. 스포츠나 몸을 많이 움직이는 운동도 좋지만, 장운동을 위해서는 배를 문질러주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된다. 그 외에 배변자세가 좋으면 자동으로 밀어내는 힘도 좋아지는데, 바로 변기에 앉는 자세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 의자에 앉는 것처럼 앉으면 치골 주변의 근육에 의해서 장이 한 번 꺾이게 되어 변이 나오기 힘든 구조가 된다. 쪼그려 앉으면 이 문제가 자동으로 해결된다.
어린이의 튼튼한 면역체계는 생후 첫 3년이 좌우한다. 아이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부모의 기나긴 여정은 이때부터 시작하는데, 우리 부모들은 제대로 된 경로를 따르고 있는 걸까? 호주 멜버른 '왕립 어린이 병원'의 알레르기
회사원 A(31·여) 씨는 계속되는 야근과 주말 근무로 스트레스가 쌓여 답답함을 느꼈다. 하지만 최근 친구들과 3박4일간 제주여행을 다녀온 뒤 확실히 몸이 가뿐해지고 활력을 찾게 됐다. A씨처럼 스트레스를 받으면 쉬어야
Nature Medicine)에 발표된 최근 연구는 뇌의 '기분 상승'을 통해 면역체계를 강화할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했다. AFP통신은 수석 연구자인 테크니온-이스라엘 공대 의학과 조교수 아시야 롤스의 말을 인용했다
척추 기립근을 튼튼하게 만들어 주는 운동 중에 대표적인 방법이 붕어운동입니다. 누운 상태에서 마치 물고기처럼 몸을 좌우로 흔들어주는 간단한 동작입니다. 척추도 좋게 하고 골반균형도 잡아주어 온 몸의 균형을 바로잡으며 자율신경계도 좋게 하는 운동법입니다. 더불어서 옆구리 살도 빠집니다 ^^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누군가와 동거를 하게 되면 공간을 공유할 뿐 아니라, 면역 체계도 비슷해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네이쳐 면역학 저널에 지난 주에 발표된 새 연구에
1. 목 뒷덜미를 따뜻하게 해 주면 감기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목 뒷덜미는 온도에 굉장히 민감합니다. 특히, 주변의 풍부, 풍지, 대추혈이나 승모근은 온도를 조절하는 부위이기도 합니다. 특히, 땀 흘리고 나서 이 부분을 더 따뜻하게 해 주어야 합니다.
대변에서 체크해야 할 사항 첫 번째, 횟수입니다. 하루 한 번 혹은 두 번 변을 보는 것은 정상입니다. 이틀이나 사흘에 한 번씩 보는 것은 둘 중 하나예요. 변비거나 장무력증이거나. 여자분들 중에 1주일 동안 변을 안 봐도 불편함이 없으면 괜찮은 거 아니에요? 하면서 눈을 동그랗게 뜨고 물어보시기도 하는데, 그렇지 않습니다. 장이 무력한 증상이 습관화 되어 버린 겁니다. 하루 세 번, 네 번 보는 것 역시 둘 중 하나입니다. 설사거나 장과민증(과민성대장을 포함)이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