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eongyehweson

월간조선에 이어 두 번째 형사처벌 요청이다.
모두가 쉬쉬하던 음원 차트 불법적 조작 의혹을 수면 위로 끌어 올린 인물이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의 발언들이 법을 위반했다는 입장이다.
신천지 관계자는 "허위사실을 지어내 유포한 경우를 추려 경찰에 고발했다"고 말했다.
"800만원을 배상하라"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
'재테크하느라 일 안 한다'는 글을 올렸다.
1심에서는 벌금 300만원이 선고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