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eongwangseong

아예 행성이 아닐 가능성...
지난 2006년 태양계 행성에서 '퇴출'된 명왕성이 다시 행성 지위를 되찾을 수 있을까?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일부 학자들이 '행성'의 정의를 새로 정립해 명왕성을 다시 행성으로 복귀시키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명왕성의 비밀이 하나씩 벗겨지고 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탐사선 '뉴호라이즌스'가 지난해 7월 명왕성에 근접 비행할 당시 얻은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가 나왔다. NASA와 미국 콜로라도대, UC산타크루즈 등
나사가 25일 배포한 사진을 보라. 뉴라이즌호가 지난해 7월 명왕성의 광활한 얼음 협곡을 포착한 사진들이다. 노란색으로 색칠된 부분이 너비 45마일(약 72km)로 가장 큰 협곡이다. 노란색 안의 파란색 선은 협곡 바닥을
그렇다. 명왕성이 가고 새로운 행성이 왔다. 허핑턴포스트US에 따르면 미국 과학자들은 명왕성 너머에 9번째 행성이 존재한다고 거의 확신하고 있다. 칼텍 과학자들인 콘스탄틴 바티긴과 마이크 브라운은 '천문학 저널'에 발표한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무인 우주탐사선 뉴호라이즌스가 촬영한 명왕성의 초근접 고해상도 사진들을 5일(현지시간) 공개했다. NASA가 이날 홈페이지와 트위터 등을 통해 공개한 사진은 지난 7월 뉴호라이즌스가 명왕성에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이 이미지는 2015년 7월 14일 뉴라이즌스호가 명왕성에 가장 가까이 다가간 15분간 찍은 사진 중 하나다. 새로운 명왕성의 사진은 단 한마디로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 숨이 멎는. 나사의
명왕성은 계속해서 과학자와 우리를 숙연하게 만든다. 지난 7월 14일, 나사의 뉴 호라이즌스 탐사선이 15분 간 명왕성에 근접한 뒤 찍은 사진들이 새롭게 공개되고 있다.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트위터에서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명왕성에서 빙하를 발견했다고 24일(현지시간) 밝혔다. NASA는 이날 미국 워싱턴D.C.에 있는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명왕성 탐사선 뉴호라이즌스가 보내온 사진과 데이터를 추가로 공개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명왕성 탐사선 뉴호라이즌스가 태양계의 새 면모를 보여주며 우주에 대한 신비를 자아내고 있지만, 실제로는 명왕성 탐사계획이 우여곡절을 겪으며 여러 번 무산위기를 겪었다고 1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가
밤이 되면 온도가 섭씨 영하 223도까지 내려가는 명왕성에서 동토의 대평원이 모습을 드러냈다. 이 지역에는 '스푸트니크 평원'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17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D.C.에
명왕성 근접관측에 성공한 미국 우주탐사선 뉴호라이즌스는 길게는 20년 더 가동될 전망이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에서 뉴호라이즌스 연구를 이끄는 앨런 스턴 연구원은 16일(현지시간) 미 ABC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뉴호라이즌스의
명왕성의 어두운 곳에 크툴루라는 이름이 붙었다니, 이제 모든 게 다 끝이다. 다 그냥 집에 가자. 머나먼 왜소 행성의 최초 근접 촬영 사진을 몇 년 동안이나 기다려온 과학자들에게 뉴 호라이즌스 명왕성 미션은 꿈이 현실이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명왕성의 또 다른 달인 하이드라. 나사에 의하면 하이드라의 모양은 감자 같고, 직경은 33km x 42km다. 그리고 대부분이 얼음으로 형성되어 있다. 명왕성
명왕성 표면에는 3천m가 넘는 얼음산들이 있으며, 이들이 형성된 지는 1억년 미만인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 항공우주국(NASA)가 15일(현지시간) 밝혔다. NASA는 미국 메릴랜드 주 로렐에 있는 존스홉킨스대 응용물리학연구소
유승옥이 새로운 형태의 저널리즘을 만들고 있다. 예를 들면 이런 식이다. ‘노블레스’ 팬 유승옥, 노블레스한 바디에 감탄 절로 나와'. 아무 연관성도 없는 기사에 유승옥이 등장한다. 현대 한국 저널리즘이 만들어낸 새로운
뉴 호라이즌즈가 만난 명왕성은 지구인을 기다리고 있었다는 듯이 가슴팍에 ‘하트’를 그리고 있었다. NASA가 공개한 이 사진을 두고 전 세계 SNS유저들은 역시 가만히 있지 않았다. 명왕성의 둥근 몸체는 그 자체로 사랑스러운
명왕성이 사랑을 보냈다. 미국의 우주 탐사선 뉴호라이즌스 호가 태양계가 가장 사랑하는 난쟁이 행성의 사진을 보내왔다. 인류 역사상 가장 명왕성에 근접해서 촬영한 사진이다. 지난 2006년 1월 19일 발사된 뒤 9년
미국의 우주 탐사선 뉴호라이즌스 호가 14일 오전 7시 49분 57초(한국시간 오후 8시 49분 57초)에 명왕성으로부터 가장 가까운 약 1만2천550㎞ 거리까지 접근했다. 2006년 1월 19일(이하 현지시간) 발사된
뉴 호라이즌스 호는 비행 도중 연락이 두절된 적이 있다. 마이크를 잡은 그녀, 앨리스 보우먼이 'Missing Operation Manager'다. 미아 찾기 담당이라고 해야 하나? 최초 아틀라스 V로켓에 탑재돼 지구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