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eongtae

햇살이 따사롭던 지난 5월 20일 서울 청계광장에 그린피스와 WWF(세계자연기금), 지구의 벗 환경운동연합 등 세계적인 환경단체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청년 환경단체와 정당, 대학 동아리, 유럽연합대표부 등 수백여
유전자 검사로 확인했다
해양수산부가 50만원을 내걸었다.
[토요판] 생명 - ‘명태 살리기’ 프로젝트 명태는 2000년대 들어 동해 바다에서 사라졌다. 정부는 지난해부터 마리당 50만원의 현상수배금을 내걸고 동해 바다에서 101마리의 명태를 모았다. 급격히 바뀐 환경에서 대부분
해양수산부가 동해 명태의 산란과 수정, 부화에 성공해 현재 7만4천마리의 새끼 명태를 키우고 있다. 이들을 통해 2000년대 이후 사실상 자취를 감춘 동해 명태를 살릴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11일 해양수산부에
동해의 특산품이었던 명태는 우리에게 무려 10가지 이상의 이름으로 사시사철 방방곡곡 사랑받고 있다. 다만 이제는 먹는 입이 한국 입일 뿐, 명태는 더 이상 한국 생선이라고 하기 어려워졌다. 한때 15만톤까지 어획하며 아침 해장국부터 안주까지 우리 밥상의 진정한 반려자였던 국산 명태는 2010년 이후에는 공식 어획량이 심심찮게 '0'을 기록하고 있다.
정부 프로젝트 진행 중 치어 양식, 방류 성공하면 2018년부터 대규모 양식 계획 강원도 고성의 강원도 해양심층수 수산자원센터에서 기르고 있는 동해산 명태 3마리. 현재 살아 있는 동해산 명태는 이것이 전부다. 이 3마리의
1년 1인당 10여마리로 어류 소비 1위 국내 어획량은 점점 줄어 사실상 ‘0’ 새끼 명태 ‘노가리’ 남획 탓 동해 수온 변화 영향이라는 주장도 정부, 올해 ‘명태 살리기 사업’ 개시 방류·양식 성공할지는 미지수 강원도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사고 이후 러시아나 노르웨이와 같이 일본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 수입한 수산물을 찾는 소비자들이 많다. 하지만 이런 수산물도 방사능 오염 측면에서 안심할 수 없음을 보여주는 환경단체의 공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