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osok

"민주주의를 지키는 밀알이 되겠다"
"과거 정권 문제라 화가 나긴 하지만 지금 우리 삶을 위협하진 않는다"
무소속 이용호 의원이 공동교섭단체 참여 불가 뜻을 밝혔다.
역시 ‘큰일’은 여성들이 한다
바른정당을 탈당하여 자유한국당에 입당을 신청한 의원들 12명이 대선 전까지 무소속으로 남게 될 전망이라고 연합뉴스가 3일 보도했다. 이들의 입당 허용 여부는 대선 전까지 결정하기 어렵다는 게 한국당 입장이다. 한동안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를 겨냥한 '막말 파문'으로 4·13 총선 후보 공천에서 배제된 뒤 탈당해 무소속 출마한 윤상현 당선인(인천 남을)이 15일 복당을 신청했다. 윤 당선인은 이날 오후 새누리당 인천시당에 입당원서를
총선 다음날인 14일, 새누리당은 '탈당파 당선인'의 복당을 허용하기로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새누리당이 애초 목표치인 180석은 고사하고 과반 의석도 확보하지 못한 채 제1당의 지위마저 더불어민주당에 내주면서 '발등에
새누리당의 4·13 총선 후보공천 배제에 반발해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한 안상수 당선인(인천 중·동·강화·옹진)이 14일 복당을 신청했다. 안 당선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오늘 조건 없이 새누리당에 복당하기로
부산 사상은 문재인 전 더민주 대표의 지역구다. 문 대표가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이 자리를 놓고 새누리와 더민주의 치열한 싸움이 벌어지고 있다. 새누리당은 부산지역을 '싹쓸이'하겠다는 입장이었지만, 최근 기류에서 싹쓸이는
새누리당이 버린 의원들이 연이어 탈당 후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새누리당은 '진박'으로 불리는 의원들을 공천하고, 대신 박근혜 대통령과 사이가 좋지 않은 비박계 의원들은 대거 낙천했다. 23일 유승민, 이재오, 주호영
6선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탈당해 4·13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한다. 더민주로부터 공천 배제 결정을 받은 지 하루 만이다. 이 의원은 3월15일 자신의 홈페이지에 '세종시 완성과 정권교체를 위해 돌아오겠다'라는
미국 대선에 돌발 변수가 생겼다. 생각보다 큰 변수다. 2016년 미국 대선 출마설이 돌았던 마이클 블룸버그(73) 전 뉴욕시장이 실제로 무소속 출마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23일(현지시간
6·4 부산시장 선거과정에서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가 세월호 애도기간 중 골프를 쳤다”고 한 서병수 부산시장의 주장은 경찰 수사 결과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높아보인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서병수 부산시장의 선거법 위반
우크라이나 선거관리위원회가 2일(현지시간) 페트로 포로셴코 후보의 대선 승리를 공식 발표했다. 선관위는 이날 지난달 25일 치러진 대선 개표 결과 무소속의 포로셴코 후보가 54.7%의 득표율로 당선을 확정지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