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eu

우날라클리트는 미국 알래스카주에 있는 도시다. 이곳에서는 ‘무스’(moose)로 불리는 북미산 큰 사슴을 자주 볼 수 있다고 한다. 그런데 지난 11월 초, 이곳에서 흔치 않은 모습을 한 무스들이 발견됐다. 두 마리의
여름을 맞은 미국 알래스카의 기온이 서서히 오르고 있다. 본격적인 여름을 앞두고 낮 최고 기온이 무려 10도로 오른 지난 5월 30일, 거주자 캔디스 헬름은 주택가를 떠도는 세 마리 무스 가족을 발견했다. 질척질척 더운
엄마는 위대하다. 허핑턴포스트 US는 새끼들을 보호하기 위해 두 마리 늑대와 싸우는 어미 무스의 혈투 동영상을 소개했다. 위 동영상은 지난 10월 2일 스웨덴 사냥 웹사이트 Jakt & Jägare가 유튜브에 올린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