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angboyuk

교육부가 누리과정(3~5세 무상보육) 예산을 전액 국고로 부담하는 계획을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 보고했다. 박근혜 정부에서 각 지방교육청에 부담하도록 한 누리과정 예산을 국가예산으로 책임지는 것이다. 박광온 국정기획위 대변인은
전업주부의 0~2세 영유아 자녀 어린이집 전일제 이용을 제한하는 정책이 7월부터 도입된다.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공약이었던 '무상보육'이 폐기된 것이다. 전업주부는 7시간 동안만 자녀를 무상으로 맡길 수 있고, 12시간
이재정 경기교육감 등 14개 시·도 교육감이 오늘(4일)부터 청와대 앞 릴레이 1인 시위에 나선다. 박근혜 대통령이 ‘누리과정’ 문제 해결을 위해 직접 나설 것을 요구하기 위해서다. 첫날은 이재정 교육감이며, 이들은
'누리과정'은 만 3~5세 보육비, 유치원비를 지원하는 무상보육정책이다. 심각한 저출산 고령화 시대를 해결하겠다고 약 10년 간 외쳐온 정부의 주요 정책 중 하나다. 그런데 지난 25일 경기도 등 일부 지역의 사립 유치원
이재정 경기교육감이 "누리과정 예산을 놓고 무조건 정부 탓을 하는 시도교육감들의 행동은 매우 무책임하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즉각 반박에 나섰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재정 경기교육감은 25일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25일 '누리과정' 논란과 관련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가 박 대통령의 이날 수석비서관회의 발언을 전한 바에 따르면, 주요 발언은 아래와 같다. "누리과정 예산을 놓고 무조건 정부 탓을 하는
누리과정(만 3~5세 무상보육) 예산을 둘러싼 정부와 시도 교육감의 갈등이 계속되면서 서울 등 일부 지역 유치원들이 학부모들에게 사실상의 '원비 인상' 고지에 나서기로 했다. 누리과정 지원금이 끊기면 최종적으로는 학부모에게
'무상보육'과 관련한 박근혜 대통령의 과거 발언을 모아봤다. 1. "0세부터 5세 보육은 국가가 책임지겠습니다." 2012년 12월 16일 KBS TV 토론에서 박근혜 당시 대선후보는 아래와 같이 말했다. 유튜브에 올라온
맞춤형 보육정책이 시작되는 내년 7월부터 육아휴직자의 0∼2세 자녀는 어린이집 종일반(12시간)이 아닌 맞춤반(약 7시간)을 이용하게 될 전망이다. 복지부는 15일 서울 중구 다산어린이집에서 열린 '내년도 보육정책 관련
내년 7월부터 0~2세 영유아를 둔 전업주부는 어린이집을 7시간가량만 무상으로 이용할 수 있다.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공약인 국가 완전 무상보육이 사실상 폐기되는 것이다. 맞춤형 보육은 맞벌이 등으로 장시간 무상 보육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