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angbokji

이재명 성남시장은 18일 한겨레 '정치BAR'와의 인터뷰에서 '2017년 야권의 대선후보 경선'에 나설 뜻이 있다고 밝혔다. 아래는 이 시장의 주요 발언을 발췌한 것. "해야죠. 가능한 환경이 되면" "(출마했을 때
경기도 성남시가 보건복지부의 반대로 마찰을 빚고 있는 무상 공공산후조리원, 청년배당, 무상교복 등 이른바 '3대 복지사업'을 올해부터 강행하기로 했다. 다만, 정부가 사회보장제도 신설·변경 협의제도를 따르지 않는 지방자치단체에
2015년은 모두가 편지를 쓰는 해인가 보다. 이재명 성남 시장이 지난 22일 박근혜 대통령에게 편지를 썼다. 이 시장은 "성남 3대복지 차단, 진정 대통령의 뜻입니까?"라고 글을 열었다. 그가 이런 편지를 쓴 이유는
진보는 사상운동 없이 1980년대 사상의 잔여물로 버팁니다. 사실 이 문제는 486만이 아니라 새정치민주연합이든 정의당이든 어디든 할 것 없이 대한민국의 범 진보정치 전체에 해당하는 얘기입니다. 업그레이드 없이 잔존하는 1980년대의 사상은 정치적으로 치명적인 악영향을 미치지요. 사람들의 삶의 변화를 이해하고 반응하는 것을 어렵게 만들었다는 점에서 말입니다. 사례를 들어볼까요? 진보 정치인들은 1997년 IMF 외환위기 이후 비정규직이 급속히 증가하는데 이것을 포착하고 대응하는 데 왜 그토록 느리고 지지부진했을까요? 진보 정치인들은 대형마트가 도시 한복판을 점령하고 골목상권이 속수무책 무너지는 걸 정치적 의제화하는 데 왜 그토록 오래 걸렸을까요?
경기도 성남시가 전국 처음 추진하고 있는 ‘무상 산후조리’ 조례가 시의회 본회의에서 의결됐다. 이에 따라 성남시는 이르면 오는 7월부터 가구 소득에 상관없이 산모에게 무상으로 산후조리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성남시
우리나라에서 요즈음 복지와 증세와 관련된 논의가 무성합니다. 여기서 자주 등장하는 것이 "무상복지"라는 표현입니다. 그 말을 애용하는 건 주로 정부, 여당, 보수언론들이구요. 복지프로그램은 그 본질상 무상일 수밖에 없습니다. 정부가 대가를 받고 어떤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그건 복지프로그램이 아닐 테니까요. 그런데도 그들이 구태여 "무상"이란 말을 앞에다 붙이는 건 복지프로그램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부각시키려는 의도임에 한 점 의문이 없습니다.
아래는 19일 주요 일간지가 보도한 ‘어린이집 학대 사건’에 대한 사설 제목이다. 문제의 본질을 꿰뚫고 적절한 해결책을 제안한 언론은 어디일까? 또한 그렇지 못한 언론은 어디일까? 판단은 독자의 몫이다. 1. 경향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