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nraiteu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한 영화 ‘문라이트’의 감독 배리 젠킨스가 참여한다.
영화 '문라이트'에서 청소년 시절의 샤이론을 연기한 애쉬튼 샌더스와 케빈 역의 자렐 제롬이 7일 열린 MTV 무비 어워즈서 '베스트 키스' 상을 받았다. 둘은 '라라랜드,' '엠파이어,' '미녀와 야수'를 꺾고 '팝콘
최근 캘빈 클라인 광고에 대한 반응을 보면 연기뿐 아니라 모델로서의 미래도 밝을 것 같다. 그런 반응들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웃음] 재미있었다. 사람들이 사진에 나를 태그하는데, 이 사진은 뉴욕 길거리에 온통 깔려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 투표 결과 ‘문라이트’가 2016년 작품상을 수상했다. 포용성에 대한 투표라 볼 수 있다. 시상자로 나온 워렌 비티와 페이 던어웨이가 실수로 ‘라라랜드’가 수상작이라고 발표했던 건 오스카 역사상
제89회 오스카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수상한 ‘문라이트’에 대해 비평가들은 ‘시네마틱 포엠’(cinematic poem)이란 표현을 쓰곤 했다. 원숙한 음악과 침묵의 활용, 그리고 색감의 배치 등을 고려한 표현이었다. 비평가들의
이번 광고는 디자이너 라프 시몬스가 캘빈 클라인의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된 뒤 2번째 캠페인이다. '문라이트'는 한국에서도 개봉 중이다. 허핑턴포스트US의 The Men Of ‘Moonlight’ Are Now
아카데미 시상식 역대 최악의 해프닝으로 남을 작품상 번복을 두고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미국의 할리우드 리포터는 26일(현지시각) 아카데미 시상식 측이 작품상 번복이 어떻게 일어났는지를 조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83년간
〈문라이트〉에는 더욱 비극적으로 부연할 수 있는, 훨씬 애절하게 채색할 수 있는, 보다 극적으로 강조할 수 있는 순간들이 존재한다. 하지만 〈문라이트〉는 담담하고 묵묵한 영화다. 상황을 묘사하고 심리를 추측하게 만들지만 감정을 고양시키지 않는다. 세 개의 개별적인 서사는 저마다 품고 있는 감정선을 독립적으로 유지하면서 전체적인 서사로 떠밀려 보내지 않는다. 기승전결의 맥락 속에서 감정을 고양시켜 끝내 폭발시킬 뇌관 자체를 끊어버린 것처럼 보인다.
26일 밤(현지시각) 제89회 오스카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가장 큰 영예인 작품상은 '문라이트'에게로 돌아갔다. 그러나 이날 시상을 위해 무대에 올랐던 워렌 비티와 페이 더너웨이는 작품상을 시상하며 '문라이트'가 아닌
제89회 미국 오스카 시상식이 현지시간으로 2월 26일, 열린다. 지난해 오스카는 ‘너무 하얗다’는 비판을 받았지만, 올해의 오스카는 ‘문라이트’, ‘히든 피겨스’, ‘펜스, ‘라이언’ 등의 작품상 후보를 통해 ‘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