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njeongin

수술 후 회복설, 코로나19 자가격리설, 중태설, 사망설 등이 나오고 있다
반면 애초에 문정인 특보의 발언 취지가 와전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검증 과정에서는 특별한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진다.
문정인 통일외교안보특보와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이 대담을 나누었다
비슷한 수준의 제재 해제도 이뤄질 것으로 보았다
"상당히 빠른 시간 내에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평양 방문이 이뤄질 것"
문정인 특보의 '주한미군 정당화 어렵다' 글에 대한 반응이다.
사회 트럼프 정부는 ‘최고의 압박과 관여’를 내세웠는데, 지난 1년은 압박뿐이었다. 미국도 남북 사이 대화 국면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걸로 보나. 문 북한 하기 나름이다. 대화하겠다면서 핵·미사일 시험을 하지는 않을 것으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9일 오후,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를 비판한 데 대해 사과했다. 한겨레에 의하면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송 장관은 "발언이 과했던 것을 사과드린다"며 사과했다. 송
청와대는 19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엄중 주의'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최근 논란이 된 송 장관의 '돌출발언'에 대한 대응으로 보인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이날 출입기자단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청와대는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가 최근 논란이 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특보)의 발언에 대해 “문 특보의 발언은 상당히 계산된,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타결을 예고한 것이다”고 평가했다. 그는 21일 와이티엔(YTN
경위가 어떻든 대통령을 보좌하는 사람이 뉴스메이커가 되는 것은 좋은 일이 아니다. 보기에 안 좋은 건 둘째치고 정책에 혼선을 불러올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통일외교안보특보인 문정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가 뉴스의 한복판에 섰다. 지난주 워싱턴 우드로윌슨센터 세미나에서 한 발언 때문이다. 세미나에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사견을 전제로 대답했을 뿐이라지만 논란은 불가피하다. 문 교수는 외교안보 분야에서 문 대통령의 '멘토' 역할을 하고 있다. 그의 말은 곧 대통령의 뜻으로 해석될 소지가 크다. 드러나지 않게 뒤에서 조용히 대통령을 보좌하는 것이 특보의 역할이다. 공식적인 발언은 가급적 자제하거나 최대한 신중을 기하는 게 옳다. 말이 길어지면 설화(舌禍)가 따르기 마련이다.
문정인 선생은 한미동맹의 균열로 말하자면 "독자적 핵무장하자"는 보수의 모험주의자만 못하고, 국가의 품격을 떨어뜨리기로는 "전술핵 배치해달라"고 떼를 쓰는 보수 철부지만 못하며, 몽상적이기로는 북한 비핵화 외에 어떤 대북 접근의 논리도 불필요하다는 외골수 자기중심적 안보론자보다 못할 것입니다. 사실 문 선생님의 말은 북핵문제에 대한 적극적 자세를 모색하는 상식 수준의 이야기였습니다. 대부분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말한 내용입니다. 정작 미국보다 국내에서 "미국 정책에 거스른다"며 온통 난리입니다. 약간이라도 다른 말을 하면 미국이 싫어할까봐 경기를 일으키는 분들이 계십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은 21일 자신의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합동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학술회의에서 학자로서 얘기한
사진은 2016년 9월13일 B-1B가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 상공을 비행하는 모습. ⓒ뉴스1 한편 B1-B 폭격기가 그동안 한반도에 출격한 건 꽤 알려진 것만 해도 꽤 여러 차례다. 지난해 8월 괌 기지에 '전진배치'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