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njaein-keeo

문재인 케어 시행으로 지난 2년 동안 국민들의 병원비 부담이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대화로 해결이 불가하다고 판단할 경우 대정부 투쟁으로 나갈 수밖에 없다”
PRESEN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Q1. 건강보험 보장성 확대로 재정이 파탄된다? NO!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제시한 보장률은 70%로, 이는 기존 63%에서 7% 확대한 수치다. 어떻게 7%나 확장할 수 있었는지 그 근거를 추적해봤더니, ‘건강보험 준비적립금
PRESEN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대한의사협회 국민건강수호 비상대책위원회 소속 의사들이 거리에서 ‘문재인 케어 반대’를 외치고 나서면서 ‘문재인 케어’가 무엇인지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더(the) 친절한 기자들’에서 핵심 내용만 간단히 정리해보겠습니다
대한의사협회가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문재인케어) 원점 재검토와 한의사의 현대의료기기 사용 불허를 촉구했다. 대한의사협회 국민건강수호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10일 오후
의료계가 '문재인 케어'에 반대하는 전면 행동에 돌입하기로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한의사협회는 10월 11일 의료 전문가 37명으로 구성한 '비상대책위원회'를 만들고 이른바 '문재인 케어'의 전면 수정을 요구하는
노인이 행복한 나라가 행복한 나라다. 따라서 노인의 의료비 부담을 줄여주는 것 맞다. 그런데 앞으로 노인은 천문학적 비용의 의료비를 부담 없이 '급속히' 쓰고 젊은이들은 그 부담을 고스란히 자신의 어깨에 짊어지게 될 것이다. 지금 유지된 건강보험 흑자재정은 문재인 정권 5년 사이에 예상보다도 더 빠르게 고갈될 것이고 문재인 정권이 끝나자마자 젊은이들의 어깨는 지금보다도 한층 더 무거워지게 될 것이다. 문재인 케어에 박수를 치더라도, 그 사실을 알고는 있어야 할 것 아닌가.
자기공명영상촬영(MRI·엠아르아이), 로봇수술, 2인실 등 그동안 환자가 100% 부담해야 했던 3800여개의 비급여 진료항목들이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보험 적용돼 환자 부담이 크게 줄어든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