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njaein-jijiyul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지지율도 상승했는데, 중도층은 민주당으로 결집했다.
그간 ’20대 전체’는 문대통령의 핵심 지지층으로 여겨졌다.
리얼미터는 '김정은 위인맞이 환영단' 인터뷰 영향이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 주 2년 여만에 25%를 넘겼던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은 소폭 하락했다.
모든 직군 가운데 자영업에서 가장 하락폭이 컸다.
한국당 지지율은 2% 하락했다.
최근 데일리안은 여론조사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김정숙 여사 지지율'을 조사했다. 질문은 이렇다. "김정숙 여사가 대통령 부인으로서 역할을 얼마나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결과는 이렇다. '잘하고 있다'고 응답한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대체로 70%대를 유지했다. 상대적으로 보수적으로 평가받는 한국갤럽의 8월 둘째주 정기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 수행 평가 질문에 78%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80%를 나타냈다. '이혜훈 대표체제'가 출범한 바른정당의 지지율은 9%로 원내 정당 중 2위에 올랐다. 30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전국 성인 1005명에게 '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문대통령의 지지율(갤럽 조사 기준)이 국정 운영 후 처음으로 80% 밑으로 떨어졌다.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잘하고 있다'고 답한 비율은 6월 첫 주 84%에서 2주차 82%. 3주차 83%를 기록하며 고공행진을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의 6월 셋째주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해 “잘하고 있다”는 평가가 83%로 집계됐다. 1주 전 조사보다 1%포인트 올랐다. 16일 갤럽이 지난 13~15일 전국 성인
취임 한 달을 앞둔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은 82%로 지난주보다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6월 둘째주 전국 성인 1011명에게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초강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29일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22일부터 26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23명을 대상으로 실시, 이날 발표한
국민 10명 중 8명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리얼미터가 CBS의 의뢰로 지난 22일~24일까지 전국 성인 150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5월4주차 주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