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nja-poktan

'문자 폭탄'에 대한 괴로움을 토로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불법촬영 편파 수사 집회 측을 향해 ‘문자 폭탄’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는 글을 SNS에 올렸다가 삭제했다. 박 의원은 6일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혜화역 5차 집회를 주최하시는 여러분께
사랑이 넘치고 있다. JTBC의 보도에 따르면 '동성애 합법화에 반대하는 국민들'은 일부 기독교인들이다. 이에 따르면 일부 기독교인들이 국민의당 의원 거의 전원에게 많게는 하루에 수천 통의 문자를 보내고 있다. 여기서
비판 9. 문자행동은 정치인의 사생활을 침해하는 것 아닌가?답변 9. 물론 정치인이 자신의 휴대폰을 사생활의 영역이라고 고집할 수 있다. 하지만 많은 시민들은 생업을 위해 그런 사생활을 포기하며 살아간다. 간판이나 전단지에 개인의 휴대폰 번호가 자발적으로 공개되는 경우가 드물지 않다. 그들에게 사생활이 중요하지 않아서 휴대폰 번호를 공개하는 것이 아니다. 국회의원의 공적 영역과 사적 영역이 정확히 어떻게 구분될지 분명친 않지만 국민을 대의하여 정치권력을 행사하겠다 하면 일정 정도 프라이버시를 포기하는 것은 감내해야 하지 않을까? 국회의원 재산공개도 엄밀히 말해 프라이버시의 포기이다. 사생활을 조금도 포기할 생각이 없다면 국회의원 하지 않는 것이 옳다.
국회는 기본적으로 국민의 대의기관이라는 점에서 대량의 문자로 표출된 민의를 통해 의원들의 의사표현이 제한되거나 특정행위를 강압받는 것이 반드시 나쁜 것이라 보기도 힘들다.
자유한국당은 최근 소속 의원들에게 욕설·협박 등 악성 문자메시지를 보낸 이들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소속 의원 5명으로부터 제출받은 문자메시지 가운데 욕설이나 협박을 한 메시지 153건
국민의당은 9일 자당 의원들에게 쏟아지는 문자폭탄과 관련 "특정한 기관에서 조직적으로 하고 있다는 것을 방증하는 자료가 있다"고 밝혔다. 최명길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채위원회의에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회는 '문자폭탄'에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대응한다.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쏟아진 시민들의 문자메시지 때문이다. 국민의당은 5일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당내 대선평가위원회와 혁신평가위원회에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은 최근 ’문자폭탄’을 대신할 브랜드를 페이스북을 통해 공모했다. ‘처음처럼’과 ‘이니스프리’, ‘힐스테이트’ 등의 브랜드를 개발한 브랜드 디자이너인 그가 ‘문자폭탄’에 새로운 브랜드가 필요하다고
표창원 의원이 오늘(1일) SBS라디오 '박진호의 시사 전망대'에 출여해 쏟아지는 문자폭탄에 어떻게 대응했는지를 밝혔는데, 그 방법이 정말 창조적이다. 이날 사회자 박진호는 표 의원에게 "이낙연 총리 후보자 인준 청문회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