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nhyeongpyo

박근혜가 지시했지만 부정청탁은 아니었던 승계작업?
[업데이트] 오후 4시 7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문형표 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61)과 홍완선 전 기금운용본부장(61)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박근혜 대통령이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이 성사되도록 국민연금공단에 합병 찬성을 지시한 정황을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확인했다. 박 대통령이 바로 '윗선'이었다는 얘기다. 특검팀은 16일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 개시 이후 처음으로 31일 구속된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누구보다 국민연금기금운용의 독립성을 강조하던 '연금전문가'다. 한국개발연구원(KDI) 선임연구원이던 문 전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을 31일 구속함에 따라 박근혜 대통령의 제3자 뇌물수수 혐의를 향한 수사가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 문 전 장관은 특검팀이 구속영장을 청구한 첫
삼성으로 점점 다가간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작년 합병 과정에서 국민연금이 찬성 결정하도록 부당한 압력을 가한 혐의로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을 28일 오전 긴급체포했다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해 메르스 사태로 경질되고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된 것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건을 성사시킨 공로를 인정받았기 때문이라는 증언이 나왔다. 이 과정에 안종범 당시 경제수석이 깊숙이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지난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건에 대한 국민연금공단의 의결권 결정 과정을 직접 지휘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국민연금공단을 산하기관으로 두고 있는 보건복지부 실무라인을 제쳐 놓고서 청와대가
청와대와 문형표 당시 보건복지부 장관이 국민연금에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에 찬성하도록 압력을 넣었다는 증언이 나온 가운데,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가 지난해 7월10일 투자위원회를 열어 합병에 찬성하기로 결정한 과정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부실 대응의 책임을 지고 물러났던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의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으로의 복귀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28일 복지부에 따르면 정진엽 복지부 장관은 임원추천위 추천을 받아 새 이사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