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nhwayesulgye-beulraekriseuteu

8월 7일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 직원들이 성명서를 발표했다. 전 직원에 의해 작성된 이 성명서는 지난 2014년 ‘다이빙벨’ 상영 이후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의 사퇴를 종용했던 서병수 부산시장의 공개사과를 요구하는 한편
6월 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에서는 블랙리스트 사건과 관련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재판이 열렸다. ‘뉴스1’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이 특정 문화·예술계에
박근혜 정부가 정권에 비판적인 문화예술계 인사 명단인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만들고, 이들에 대한 지원 배제 방안을 조직적으로 실행한 구체적 정황이 5일 법정에서 공개됐다. 청와대 정무수석 재직 당시 블랙리스트 작성·실행에
출판사 <문학동네>는 2014년 9월께 ‘계간 문학동네’ 가을호를 펴냈다. 박민규, 황정은, 진은영 등 작가들과 사회과학, 정신분석학 등 연구자들이 쓴 세월호 참사에 대한 글 12편이 특집 형태로 담겼다. 책은 발간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관리에 개입한 혐의로 기소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김기수(77) 전 검찰총장을 변호인으로 추가 선임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 전 총장은 전날 서울중앙지법에 김 전 실장의
‘다이빙벨’ 또한 상처를 입었다. 부산영화제 상영과 함께 여러 온라인 영화 페이지에서는 ‘다이빙벨’에 대한 ‘평점 테러’가 이어진 것이다. 2014년 10월 ‘티브이 데일리’는 당시 상황을 다음과 같이 보도했다. “이에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 및 운영 관여로 전·현직 장관과 차관이 잇따라 구속된 문화체육관광부가 대국민 사과문을 내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문체부 송수근 장관 직무대행을 비롯한 유동훈 제2차관, 실국장들은 23일
1월 17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2014년 부산국제영화제의 정부지원예산을 전액 삭감하라고 지시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당시 부산영화제가 세월호 참사를 다룬 ‘다이빙벨’을 상영한 것에
박근혜 정부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청와대에서 부산국제영화제(BIFF)에 대한 정부 지원 예산삭감을 지시한 정황을 포착한것으로 13일 알려졌다. 특검팀 관계자는 "청와대가 부산국제영화제
박근혜 정부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을 파헤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다이빙벨'의 부산국제영화제 상영을둘러싼 외압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5일 법조계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