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nhwagye-beulraekriseuteu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소송과 관련해 양승태 대법원과의 재판거래 의혹을 받고 있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79)이 석방 8일 만에 검찰 포토라인에 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3부는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소송과 관련해
국가정보원이 이명박 정부 시절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인사의 이미지를 깎아내리기 위해 '합성 사진'까지 만든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적폐청산TF로부터 보고 받은 ‘MB정부 시기의 문화·연예계 정부 비판세력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작성한 '문화계 블랙리스트' 82명의 구체적인 명단이 공개됐다.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9월 11일 적폐청산TF로부터 ‘MB정부 시기의 문화·연예계 정부 비판세력 퇴출건’과 ‘박원순 서울시장
국가정보원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임 시절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 연예계 인사를 대상으로 퇴출활동을 전개한 사실이 드러났다. 또 박원순 서울시장 비판 문건을 작성하고 관련 활동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경향신문에
3월 6일, 박영수 특검팀은 최종수사결과를 발표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최순실의 삼성 뇌물 혐의 공모자로 명시됐고, “9574명에 달하는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 및 실행을 지시한 최종윗선” 또한 박근혜 대통령이라고
김기춘 전 실장의 변호인 측이 꽤 세게 나갔다. 이른바 문화예술계 지원배제 명단(블랙리스트) 작성 지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된 김기춘(78) 전 청와대 비서실장 측이 법정에서 박영수 특별검사팀을 상대로 '위법수사' 공세에
정부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같은 일이 앞으로는 벌어지지 않도록 한다며 아래와 같은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런 것들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월 중으로 문화예술계 인사들이 참여하는
황태순 평론가가 21일 방송된 MBN '뉴스특보'에서 블랙리스트를 '언론사 지원금'과 비교했다가 김남국 변호사로부터 '우회적 옹호'라고 비판만 당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황 평론가는 이날 방송에서 이렇게 말했다. "언론의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블랙리스트에 관해 모른다고 일관되게 주장했지만, 특검팀은 그가 재직 시절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으로부터 블랙리스트에 관한 보고를 받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덕 전 장관은 특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