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nhwa-seupocheu

2020년 도쿄 올림픽의 엠블럼은 이미 벨기에 극장 로고와의 표절 시비를 한 번 겪은 바 있다. 그런데 그게 끝이 아니다. 엠블럼을 제작한 아트디렉터 사노 겐지로는 극장 로고 표절 혐의를 벗기 위해 아예 도쿄 올림픽
대표팀 명단이 발표될 때마다 뜨거운 감자에 오르는 선수는 권순태다. 2009년 오른쪽 무릎 내측인대 부상과 눈 부상으로 인해 긴 부진에 빠졌던 권순태는 2014년 34경기 19실점으로 경기당 실점률 0.5점대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하며 완전히 부활했다. 하지만 리그 최고의 골키퍼로 자리매김했음에도 권순태는 유독 대표팀과는 인연이 없었다. 그 불운은 결국 좋은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올해까지도 이어졌다. 6월 1일 발표된 슈틸리케호의 대표팀 명단에서 권순태는 김진현, 김승규, 정성룡에 밀려 예비 명단에 만족해야 했다.
프로야구 경기에서 타자의 방망이가 부러지는 일은 흔히 발생한다. 공을 던진 투수나 방망이를 휘두른 타자 모두 대수롭지 않게 여긴다. 이런데도 한 경기에서 방망이가 세 번이나 부러진 타자는 화가 단단히 났나 보다. 미국
그녀의 이런 여고생 같은 엉뚱함이 무척 귀엽다. 휴가는 어떻게 가나요? =6개월 동안 연재하면서 한 번도 못 갔어요. 6개월 동안 세이브 하는 데 실패했으니 앞으로도 실패하겠죠? 휴재를 한다고 해서 세이브를 할 수 있을
23일 방송된 엠넷 '너의 목소리가 보여'의 이번 회는 보컬 그룹 '노을'과 듀엣을 할 도전자를 찾는 무대였다. 노을의 강균성과 전우성이 출연해 진짜 실력자 찾기에 나섰다. 그러나 이들의 바람을 200% 충족해주는 인재가
오랜 시간 라이벌 관계를 이어온 두 감독이 최근에는 나란히 위기에 빠져 있다. 세 시즌째 지휘봉을 잡고 있는 윤성효 감독의 부산은 최근 5연패에 빠져 1승 1무 5패로 11위를 기록 중이고, 다섯 시즌째인 최용수 감독의 서울은 2승 1무 4패 9위라는 부진한 성적에 이어 지난 슈퍼매치에서 1대 5로 수원에 대패하면서 여론이 더욱 안 좋아졌다. 한때 수도권의 대표적인 두 구단을 이끌며 리그 최고의 감독 라이벌 관계로 군림하던 그들이 같은 시기에 함께 위기를 맞고 있으니 묘한 상황이 아닐 수 없다.
이날 포항이 기록한 골 장면에서는 모두 티아고의 개인 기량이 빛을 발했다. 특히 1골 1도움을 만들어낸 그의 왼발은 리그 내에서도 수준급이라 불릴 만했다. 이미 티아고는 3월 15일 열린 울산과의 동해안 더비와 4월 4일 전북전에 교체 출전하여 짧은 시간 동안 월등한 개인 능력을 뽐내며 포항 팬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후 2연패에 빠진 팀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황선홍 감독은 티아고를 선발로 중용하기 시작했고, 이 선택은 팀의 연승으로 이어졌다.
모든 것이 대단했다. 이전까지 지탄받던 팀 전체의 조직력이 확실히 살아난 모습이었다. 4월 15일 열린 K리그 클래식 6R을 맞아 전남을 홈으로 불러들인 포항은 다시 부활한 스틸타카를 앞세워 4대 1 대승을 거뒀다. 리그 5경기에서 2실점을 내주며 1승 4무로 무패 행진을 달리고 있던 전남의 짠물 수비는 이날 포항의 공격 앞에 한없이 작아졌다. 다시 돌아온 스틸타카의 조직력에 팬들은 환호했고, 이날 경기를 승리로 이끈 주요 선수들에 대한 아낌없는 찬사가 쏟아졌다. 팬들의 찬사가 집중된 선수는 모두 공격진에 있었다. 공격형 미드필더 문창진과 측면 공격수 이광혁 그리고 중앙 미드필더 손준호가 팬들로부터 많은 칭찬을 받은 3인방이었다.
대단하다 못해 경이롭다. 지난 주말 리버풀을 상대했던 아스날은 홈에서 4골을 퍼부으며 4대 1 대승을 거뒀다. 베예린과 외질, 산체스, 지루가 만들어낸 골 장면도 멋졌지만, 전방 압박을 통해 리버풀을 완전히 압도해버리는 전체적인 경기력까지 모든 것이 완벽한 경기였다. 전반기에 다소 아쉬운 모습을 보였던 아스날이 후반기 들어 급격히 강해졌다. 최근 리그 7연승을 달리며 2위에 올라서 있고, 전체 대회 10경기에서는 9승 1패의 성적을 기록 중이다. 후반기에 접어든 아스날이 더욱 강해진 이유는 무엇일까?
마지막 경기에서도 우리가 기억하는 측면 수비수 차두리의 존재감은 여전했다. 측면 수비수인지 공격수인지 포지션이 헷갈릴 정도로 오른쪽 측면을 지배하는 움직임이 뛰어났고, 군더더기 없는 수비력으로 동료 선수들에게 믿음을 주는 안정감까지 변함이 없었다. 전반전만 뛰는 것이 약속된 상태였기 때문에 그는 더욱 미친 듯이 그라운드를 누볐다. 전반 5분, 중앙으로의 빠른 돌파로 상대 수비수의 핸드볼 파울을 유도해내는 장면은 그의 스피드와 활동량, 공격 본능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는 가장 인상적인 장면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