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nhuisang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특사로 파견됐던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일 관계 개선에 대해 일본과 어느 정도 공감대를 형성했으나, 가장 첨예한 위안부 합의 문제는 수면 아래 가라앉아 있는 모양새다. 3박4일 방일 일정을
[업데이트] 오후 4시 30분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특사인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20일 "한일간 위안부 합의로 일어난 논란을 슬기롭게 극복하자는데 한일이 의견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문 특사는 이날 오후 김포공항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대일 특사로 파견된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이 18일 오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나, 셔틀 외교 복원에 대해서 공감대를 형성했다, 하지만 한일 위안부 합의에서는 한일간의 의견 차이를 확인했다. 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한반도 주변국에 파견하는 특사단과 오찬을 갖고 “특사단 파견은 정상 외교의 본격적 시작”이라며 외교 정상화에 시동을 걸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새 정부가 피플파워를
일본 특사단장으로 내정된 문희상 의원은 민주당 내 대표적인 일본통이다. 2004년부터 2008년까지 한일의원연맹 회장을 맡아 일본 정계에 두터운 인맥을 쌓았다. 참여정부 첫 청와대 비서실장과 국회 부의장을 역임한 그는
더불어민주당의 중진인 문희상 유인태 의원이 25일 반발이 아닌 퇴장을 선택했다. 5선의 문 의원과 3선의 유 의원은 더민주의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 공천 배제 문턱을 넘지 못한 채 컷오프 당하는 수모를 겪었지만 이를
더불어민주당이 4월 총선에 출마할 인사 가운데 부적격 현역 의원 '1차 컷오프'(공천 배제)가 10명으로 결정됐다. 5선 문희상, 4선 신계륜, 3선 노영민, 유인태, 초선 송호창, 임수경, 김현, 전정희, 백군기, 홍의락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대한항공에 처남의 취업을 부탁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에 대해 "2004년쯤 미국에서 직업이 없던 처남의 취업을 간접적으로 대한항공 측에 부탁한 사실이 있다"고 말했다. 문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전당대회에 출마하는 비상대책위원의 사퇴 시기를 놓고 서울법대 후배인 김동철(3선ㆍ광주 광산갑) 의원과 충돌했다. 이날 오전 당무위원회가 끝나기 직전 김 의원이 자리에서 일어나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은 29일 국회 등원 문제와 관련, "오늘 의원총회 결과를 지켜봐야 하지만 결론부터 얘기하면 강력한 원내 투쟁으로 방점이 옮겨지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문 위원장은 이날 오후 예정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