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neo

※ 따라하지 마세요 ※
생긴 것과 달리 정말 치열하게 사는 문어다.
'김치 싸대기' 보다 더한 게 탄생하고 말았다.
엑스터시를 클럽이 아닌 수족관에서 사용한 과학자들이 있다. 직접 사용하지는 않았고 문어에게 주었다. 볼티모어의 존스 홉킨스 대학교 신경과학자인 귈 될렌은 ‘오래 전부터’ MDMA(엑스터시)의 영향을 연구해 왔다고 NPR에
최근 한 동영상이 중국의 사회관계망서비스인 ‘웨이보’를 달구었다. 물이 끓는 냄비에서 민물가재 한 마리가 빠져나온 것이다. 정말 극적이었다. 가재는 자신의 집게다리를 스스로 자르면서까지 생명을 부지했고, 이 영상을 찍은
'생물물리학과 분자생물학의 진보’ 최근호에 실렸다.
놀라운 위 동영상은 캐나다 밴쿠버섬 근처에서 찍은 것이다. 처음엔 그리 커 보이지 않는 문어가 다리를 뻗고 몸을 불려 잠수부를 통째로 삼키려고 든다. Rumble에 의하면 전문 잠수부 데니스 차우는 동료 잠수부들 샤즈
박문성 SBS 축구 해설위원이 작살로 문어를 잡았다가 구설수에 올랐다. 박 위원은 "문제가 생기면 책임지겠다"는 입장이다. 6일 박 위원은 페이스북에 작살로 문어를 잡은 사진을 게시하며 "통영 욕지도에서 문어를 잡았다
***미국인들은 문어와 낙지를 거의 구분하지 않으므로 아래 기사에 문어/낙지를 적절하게 표현하도록 했음*** 자기 회사 Goop의 동료들과 그룹 채팅을 하던 기네스 팰트로가 문어를 먹으면 안 되는 이유를 공유해 화제다
먹이사슬은 무시무시하다. ViralHog가 최근에 올려 무려 40만 뷰를 기록하고 있는 이 동영상을 보면 알 수 있다. 한 스쿠버 다이버가 찍은 이 영상은 문어가 게를 사냥하는 장면을 담고 있다. 아슬아슬하게 게를 사냥하는
혹시 스쿠버다이빙이 취미라면, 그래서 바닷속 문어를 종종 만날 기회가 있다면 주목하자. 문어는 함부로 건드릴 만한 생물이 아니다. 유튜브 채널 ‘Pink Tank Scuba’가 지난 1월 31일 공개한 이 영상은 바닷속에서
자연이라고 늘 아름답고 웅장하고 멋진 것은 아니다. 때론 무시무시하다. 귀엽게만 여기던 범고래가 상어를 물어뜯고 코끼리 홀로 10마리 넘는 사자떼를 물리치며 그 순하디순한 기린도 성나면 못 말린다. 내셔널지오그래픽이
모델 산업의 규모는 점점 더 커지고 있고, 그 촉수는 당신에게까지 뻗어 있다. 거대한 태평양 문어는 실제 모델로 활동한 뒤에야 이 업계의 잔인성을 깨달았지만 되돌아가기는 늦었다. 이 문어는 일본의 모델이자 음식 블로거인
온몸이 물렁물렁한 재질로 이뤄진 '100%' 연성 로봇(소프트 로봇)이 미국 연구진에 의해 최초로 개발됐다. 지금껏 소프트 로봇은 배터리·제어 장치 등은 딱딱한 재질로 만들 수 밖에 없었는데 이런 부분까지 모두 연성재질로
통통하고, 짤막하고, 크고 동그란 눈을 가진 이 바다 생물이 과학자들의 귀여움을 받고 있다. “정말 살아있는 것처럼 보이지가 않아요. 꼭 아이들이 물에 빠뜨린 장난감 같아요.” 이 생물을 본 누군가는 이렇게 말했다. 문어
단지 흥미로운 조연 캐릭터일뿐만 아니라, ‘도리를 찾아서’의 구성 자체가 행크의 능력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 자유자재로 움직이는 게 가능하고, 물 밖에서도 쉽게 움직일 수 있을뿐만 아니라 카멜레온 처럼 색깔과 모양을
문어는 매우 인텔리전트한 동물이다. 문어의 게놈은 인간만큼이나 크며 신경세포의 발달과 상호조절을 관장하는 유전자의 숫자는 포유류의 두 배에 달하고 단백질코딩 유전자는 사람보다 많다. 문어가 유전학적으로 사람만큼 발달한
지난 5월 15일, 싱가폴의 마리나 베라지에 거대한 ‘문어’가 나타났다. 현지의 연날리기 동호회인 ‘Show Kites Singapore’가 날린 연이다. ‘스트레이츠타임즈’의 보도에 따르면, 이 연을 제작하는데 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