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ldaepo

세월호·노동절 집회에서 ‘합성 캡사이신 최루액’(PAVA)을 섞은 물대포를 맞은 뒤 장시간 고통을 겪은 집회 참가자들이 경찰의 자의적인 최루액 물대포 사용을 막아달라는 헌법소원을 내기로 했다. 지난 1일 밤 서울 종로구
세월호 유가족과 관련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4·16연대는 세월호 집회 당시 경찰의 공권력 사용이 과도해 인권침해가 발생했다며 유엔 특별보고관에 긴급청원을 제출했다고 4일 밝혔다. 4·16연대는 긴급청원문에서 지난달 16일과
노동절 노동자대회에 참석했던 노동자와 416세월호국민연대가 주최한 1박2일 행동에 참가했던 시민단체 회원, 시민들이 1일 밤 청와대를 향해 행진하려하자 서울 안국네거리에서 경찰이 차벽으로 가로막은 채 살수차를 동원해
1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민주노총 노동절 집회와 세월호 집회의 일부 참가자들이 청와대행을 시도하다 이를 제지하는 경찰과 밤늦게까지 격렬하게 충돌했다. 경찰은 이날 종로구 안국동 로터리의 세월호 집회에서만 18명을 연행하는
18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경찰이 세월호 유가족과 시민들을 향해 물대포를 발사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1년 뒤 첫 주말을 맞은 18일, 유가족을 포함한 시민 3만여명(경찰 추산 8000명)이 서울광장에서 희생자와
경찰이 집회 참가자들에게 물대포를 발사해 다치게 했다면 국가가 배상해야 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민사22단독 전연숙 판사는 박희진 한국청년연대 공동대표와 이강실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가 국가를 상대로 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