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ldaepo

박원순 서울시장이 성탄절인 25일 오전 경찰 물대포에 맞아 의식을 잃은 농민 백남기씨가 입원한 서울대병원을 찾아 위로했다. 박 시장은 언론에 공개하지 않고 부인 강난희씨, 수행 보좌관 1명과 함께 백씨를 찾아 가족들을
미국의 세계적 석학 노엄 촘스키(사진)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명예교수가 지난 14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민중총궐기 시위에서 경찰의 ‘물대포’를 맞고 중태에 빠진 농민 백남기(69)씨의 쾌유를 기원하는 메시지를
국회 안전행정위 소속인 새정치민주연합 진선미 의원은 21일 집회 시위현장에서 경찰이 이른바 '물대포'와 '차벽' 사용하는 것을 제한하는 내용 등을 담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 개정안'과 '경찰관 직무직행법 개정안'을
2008년 광우병 촛불시위는 그야말로 대규모 시위였다. 그것도 며칠간이나 지속된 이 시기에 관광객은 얼마나 무서웠고, 앞으로 한국은 찾지 말아야 할 곳으로 인식되었을까? 결과는? 보이는지? 관광객은 2008년 이후 계속 증가한다. 특별히 2008년도에 확 떨어지지도 않는다. 오히려 언제 가장 많은 급감 형태를 보이는가? 바로 올해 6월 정부가 대책 마련에 실패한 메르스 사태 때이다. 사상 최악의 관광객 감소는 시위가 아닌, 정부의 무능 탓에서 비롯되었다.
독일 법원은 18일(현지시간) 경찰이 물대포와 최루액 등을 무차별적으로 사용, 시위를 강제 해산한 것은 위법이라고 판결했다. 독일 남부 바덴-뷔르템베르크주(州) 행정법원은 2010년 주도인 슈투트가르트 중앙역 지하화
* 주의: 보기에 따라 끔찍한 사진이 들어 있습니다. 영국은 4달 전 '경찰의 물대포 사용'에 대해 '불허'하기로 방침을 정한 바 있다. 테레사 메이 영국 내무부 장관은 7월 15일 의회 연설을 통해 '불허'의 이유에
지난 14일 민중총궐기에서 경찰 물대포에 맞아 의식불명인 농민 백남기씨(69)의 막내 딸이 아버지에게 편지를 썼다. 현재 네덜란드에 사는 백씨의 딸 백민주화씨는 아버지 소식을 듣고 오는 20일 귀국할 예정이다. 한겨레에
징을 치고 있는 게 백남기씨다. 지난 14일 민중총궐기에서 경찰의 물대포를 맞고 뇌출혈로 의식불명인 농민 백남기씨(69세). 1981년 귀향한 그는 현재 전남 보성군 가톨릭농민회장이다. 가톨릭농민회가 그가 살아온 약력을
지난 14일 열린 '민중총궐기' 집회에서 경찰의 물대포를 맞고 쓰러진 농민 백남기 씨의 사진을 놓고 모욕하는 글을 올린 일간베스트 회원이 고발당했다. 뉴스1 11월 17일 보도에 따르면 "가톨릭농민회는 17일 오후 2시
이정미 재판관 직사살수는 발사자의 의도이든 조작실수에 의한 것이든 생명과 신체에 치명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으므로, 타인의 법익이나 공공의 안녕질서에 직접적인 위험을 명백하게 초래한 경우에 한하여 보충적으로만 사용하여야
14일 서울 도심 집회 때 농민 백남기(69)씨를 쓰러뜨린 것과 비슷한 모양의 곧은 물줄기가 땅에 꽂히자 주변에서 지켜보던 이들은 그 위력에 혀를 내둘렀다. 17일 서울 신당동 서울지방경찰청 기동대에서는 집회 때 사용되는
[업데이트 2016년 3월 23일] 당초 기사 안에는 공무원U신문 제공 동영상과 오마이TV 동영상 2개가 들어 있었으나, 공무원U신문 제공 동영상 속 인물은 백남기 씨가 아니라 같은 장소에서 물대포를 맞은 다른 시민인
[업데이트 2016년 3월 23일 오후 5시 30분] 공무원U신문이 제공한 동영상 속 인물은 백남기 씨가 아니라 같은 장소에서 물대포를 맞은 다른 시민인 것으로 확인돼, 백씨가 등장하는 다른 동영상으로 교체했습니다. 지난
구은수 서울지방경찰청장은 15일 60대 농민이 물대포를 맞고 의식불명이 된 것에 대해 "유감"이라면서도, "과잉진압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구 청장은 "그 즉시 청문 감사관을 투입해 백씨에게 살수한 경찰관에
가만히 등을 돌리고 머리로 등으로 물대포를 맞고 있는 저 사람에게서 경찰은 어떤 현존하고 중대한 피할 수 없는 위협을 느끼는 건가? 쓰러진 사람에게 계속하여 최루액이 섞인 물대포를 쏘는 행위에서, 무저항의 사람에게 역시 물대포를 직사하는 행위에서, 저 물대포를 쏘는 경찰의 전혀 통제되지 않는, 그야말로 용납이 되지 않을 정도의 악의가 느껴진다. 그런 개인의 감정을 통제하라고 복무 수칙이 있고 상하 조직이 있는 거다. 시위를 원천봉쇄하지 못하는 것이 공권력이 무너진 것이 아니다. 이런 무도한 짓거리를 하는 것이 공권력이 무너진 것이다.
[업데이트 2016년 3월 23일 오후 5시 30분] 공무원U신문이 제공한 동영상 속 인물은 백남기 씨가 아니라 같은 장소에서 물대포를 맞은 다른 시민인 것으로 확인돼, 백씨가 등장하는 다른 동영상으로 교체했습니다. 14일
11월 14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와 '노동개혁' 등 정부 정책에 항의하는 뜻으로 열린 '민중총궐기 대회’에서 경찰은 최루액이 담긴 물대포를 이용해 참가자들을 진압했다. 일단 사진으로 볼 수 있는
지난 23일(현지시간) 아르메니아 경찰이 고압 물대포(살수차)를 이용해 집회 참가자들을 진압하는 영상이다. RFEFL에 따르면 전날밤부터 수백명의 집회 참가자들은 대통령 관저 근처 도로에서 농성을 했다. 오는 8월부터
경찰청이 '치안 한류' 사업을 야심 차게 추진하고 있다. YTN이 단독으로 입수한 문건을 보면, 경찰청은 치안 시스템을 중동, 중남미, 아프리카 등에 전수해 한국의 이미지를 제고하겠다는 내용의 '치안 한류' 사업을 추진하고
경찰이 지난 1일 ‘세월호 추모 범국민 철야행동’ 참가자들을 해산시키기 위해 투입한 고압 물대포(살수차) 3대가 하룻밤 사용한 물의 양이 4만ℓ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6년 사이에 가장 많은 양이다. 또 경찰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