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l

40억년 전 화성엔 대서양 만한 양의 물이 존재했다.
수분 섭취의 중요성은 잘 알려져 있지만, 이를 지키는 사람은 많지 않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성인에게 하루 적정 물 섭취량으로 1.5L에서 2L를 권장하고 있다. 그런데 독일 빌레펠트에 사는 35세 남성 마크 우벤호스트는 매일 20L의 물을 마신다. 그가 남들보다 10배가 넘는 양의 물을
눈물이 사라지면 <1리터의 눈물>이라는 책을 보며 1그람의 눈물도 흘릴 수 없을 것이다. 미어지는 슬픔과 벅찬 기쁨에도 감정을 표현하는 방법은 얼굴 근육을 씰룩이는 것밖에 없을 것이다. 눈물은 말 없는 언어다. 인간을
PRESENTED BY LG화학
복잡하고 값비싼 고급기술 대신 저렴하고 단순한 기술로 문제 해결책을 찾아 제시해주는 기술을 적정기술이라고 부른다. 고급기술 제품을 구입할 여력이 없는 저개발국 주민들에겐 화려한 첨단제품보다는 이런 적정기술 제품이 훨씬
아래는 비가 그친 청주지역의 현재 상황이다. 지난 16일, 시간당 91.8㎜의 폭우가 내린 충청북도 청주 지역. 하루 동안 290.1㎜라는 기록적인 폭우에 충북소방본부에는 '집에 물이 들어오고 있다', '도로가 물에
맹물에 아무런 첨가제를 넣지 않고 레모네이드를 만들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로이터’의 보도에 따르면, 이 ‘가상의 레모네이드’를 개발한 곳은 싱가포르국립대의 ‘게이오-NUS CUTE’ 연구소다. 이 기술의 핵심은
갈증을 느끼는 당신에게 누군가가 갈색빛의 탁한 물 한잔을 제공한다면? 당신은 그 물을 마실 수 있을까? 아무리 목이 말라도 말이다. 그런데 지금 전 세계에서 약 6억 6,300만 여명의 사람들은 그런 물을 마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