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jehan-yogeumje

SKT·KT·LGU+는 '무제한 요금제' 과장 광고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안을 최근 마련했다. 무제한 데이터 피해자들에겐 LTE 데이터 1~2GB 쿠폰을 제공하고, 음성, 문자 문제한 피해자에겐 추가 부과된 요금 전액을
'무제한 요금제'를 과장광고한 사실을 인정한 에스케이텔레콤(SKT)·케이티(KT)·엘지유플러스(LGU+) 등 이동통신 3사가 소비자 피해보상 방안을 찾게 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1일 이동통신 3사가 신청한 동의의결
미국의 이동통신사 AT&T가 소송을 당했다. 소송을 낸 쪽은 한국의 공정거래위원회와 비슷한 기구인 ‘연방거래위원회(FTC)’다. FTC가 소송을 낸 이유는 ‘가짜 무제한 요금제’ 때문이다. FTC에 따르면 AT&T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