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hansangsa

방송인 하하가 지드래곤의 애드리브 연기를 증언해 눈길을 끌었다. 하하는 18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레전드 특집’에서 “지드래곤도 애드리브로 연기했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무한상사’ 특집은 레전드 캐릭터
"저도 예전의 무한도전 콩트가 좋고 그립죠." 장항준(47) 감독이 MBC TV의 간판 예능 프로그램인 '무한도전'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표시했다. 장 감독은 최근 연출을 맡아 화제가 된 '무한도전' 특집 '2016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김태호 PD가 정형돈의 ‘무한상사’ 깜짝 출연에 대해 마지막 감사 인사라고 설명했다. 김 PD는 10일 OSEN에 정형돈의 1년 만에 출연에 대해 “‘무한도전’과는 아쉽게 헤어지지만 시청자분들께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충격적인 전개였다. ‘무한상사’가 지드래곤이 자신의 교통 살인사고를 숨기기 위해 유재석을 비롯한 사람들을 죽이고 다치게 했다는 충격적인 진실이 펼쳐졌다. 연쇄살인을 저지른 지드래곤은 결국 법의
방송인 정형돈이 ‘무한도전-무한상사’에 깜짝 등장하며 1년 만에 ‘무한도전’에 출연했다. 그는 1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의 액션 블록버스터 특집인 ‘무한상사 2016-위기의 회사원’에서 유부장(유재석
역시 실망은 없었고 예상 못한 전개였다. ‘무한도전’이 액션 블록버스터 특집인 ‘무한상사-위기의 회사원’을 드디어 공개했다. 눈을 뗄 수 없는 한 편의 스릴러 영화였다. 안방극장에서 공짜로 보는 영화였다. 충격적인 연쇄
MBC 예능 '무한도전'이 장항준 연출, 김은희 각본으로 제작한 장편 '무한상사 - 위기의 회사원'의 일부 장면을 선공개했다. 특별출연자 중 김희원, 손종학, 이제훈의 모습이 잠시 등장한다. 본방송은 오는 9월 3일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의 '무한상사'가 그 초특급 위용을 드러냈다. 27일 방송에서는 ‘2016 무한상사’의 본편이 공개되기에 앞서 그 제작과정이 선보였는데 '무한상사' 등 기존의 특집과는 스케일을 달리 했다
김은희 작가의 장기를 발휘한 스릴러 장르였다. 스릴러만 있는 게 아니었다. 콩트를 녹인 원래 ‘무한상사’ 장면도 있었다. 긴장과 재미를 오고가는 구성이었다. 첫 촬영이 시작됐다. 제작진이 영화 스태프였다. 더운 날씨에
‘2016 무한상사’의 주요 장면들을 볼 수 있는 메이킹 영상에서는 처음으로 정극 연기에 도전한 무한상사 직원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또한 ‘무한상사’ 특유의 콩트 상황의 촬영 과정과 유부장이 정체 모를 사람들에게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의 김태호 PD가 극장판 무한상사가 취소됐다는 보도에 "취소라는 표현이 정확한 건 아니다"고 밝혔다. 김태호 PD는 25일 OSEN에 "극장판 '무한도전'는 취소라는 표현이 정확한 건 아니다
'신의 직장' 이수근과 존박이 제대로 캐릭터를 잡았다. '무한상사' 뺨치는 직장 콩트가 웃음을 주며, 첫 의뢰부터 완판을 기록했다. 홈쇼핑도 홈쇼핑이지만 이수근과 존박의 콩트를 보는 재미가 더 컸다. SBS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이로서 라인업이 더욱 화려해 졌다. 기존에 출연 중인 김은희 작가, 장항준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혜수, 이제훈 등이 촬영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일본배우 쿠니무라 준이 가세한다고 발표도 있었다. 대체 뭘 만들려는
배우 김혜수와 이제훈이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무한상사’에 출연한다. 두 사람과 함께 드라마 ‘시그널’에서 호흡을 맞춘 조진웅은 안타깝게 불발됐다. 25일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김혜수와 이제훈은 ‘무한도전’의
광희가 명불허전 발연기를 보여줬다. 그는 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 영화 ‘아저씨’의 대사인 “충치가 몇 개냐?”를 감정 없이 소화했다. 진지하게 무섭게 소화해야 하는 연기인데 광희는 특유의 발연기로
정준하가 유아인 연기를 선보였다. 바로 MBC '무한도전'이 올해 선보일 '무한상사' 오디션에서다. 정준하는 '베테랑' 유아인의 모습을 진지하게 연기했지만 장항준 감독을 비롯해 '무한도전' 멤버들은 웃음을 참지 못했다
정부가 비정규직 사용 기간을 지금의 2년에서 4년으로 늘리는 안을 추진 중이다."2년마다 일자리를 잃을지도 모르는 상황에 놓이는 비정규직들의 불안감을 줄이기 위"해서라는 것이 정부의 설명이지만, 직장인들의 생각은 다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