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handojeon-gimtaeho

‘무한도전’ 역시 국민예능이었다. 12주 만에 돌아온 ‘무한도전’의 힘은 건재했다. MBC ‘무한도전’은 MBC 노조가 지난 9월 4일부터 총파업을 시작하면서 제작을 중단했다. 9월 2일 방송이 총파업 마지막 방송이었다
"무한도전 가요제는 앞으로도 계속 되겠지만, 개선할 점은 반드시 개선하고 미흡한 점은 보완해서 좀 더 관람하기 쾌적한 콘서트가 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MBC TV '무한도전'의 김태호(40) PD는 15일 이렇게
무한도전의 식스맨으로 선정된 광희가 최근 있었던 무한도전 녹화에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 월드는 지난 26일 광희가 무한도전 녹화에 불참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복수의 관계자 말을 인용하며 이같이 밝혔다. 매주
‘무한도전’이 언제나 그랬듯 사회적인 문제에 예능프로그램답게 즐거운 방식으로 화두를 던졌다. 공익성을 추구하면서도 강요하지 않는 ‘무한도전’의 담백하지만 절대 가볍지 않은 접근법이 시청자들에게 묵직한 여운을 남겼다. 지난
45만명 투표참여, 유재석 19만표로 1위…"초심 잃지 않겠다" 한편의 TV 예능프로그램이 보여준 '위기관리법'이 지난 5월 한 달 큰 화제를 모으며 우리 사회를 흥미롭게 풍자했다. MBC TV '무한도전'이 차세대
무한도전 김태호 PD를 포함, MBC 예능국 PD들이 실명으로 성명을 발표했다. 요구사항은 예능국 권성민 PD에 대한 인사위원회를 철회하라는 것이다. 이들이 성명을 내게 된 사건의 전말은 이렇다. MBC 입사 3년 차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