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gwanjung

무관중 올림픽임에도 40여 명이 모여 응원전을 펼친 데다 우리 팀이 서브할 때마다 방해 행위를 했다. 앞서 일본과 중국도 비슷한 선례를 남겼다.
"섭외 취소 수수료는 누가 부담할 것인가?" - 일본 내 의견
그간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무관중 경기가 이어졌다.
″해외 언론에 대한 접근 방식 등도 놀라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