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gongcheon

새누리당이 25일 대구 동을과 서울 은평을, 송파을 등 3곳에 총선 후보를 내지 않기로 최종적으로 결정하면서 출마가 좌절된 해당 지역의 일부 후보들이 당의 방침에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대구 동을에서 단수 추천됐다가
김무성 대표의 옥새투쟁이 껴안은 대상은 누가 뭐래도 대구 동을의 유승민 의원과 서울 은평을의 이재오 의원입니다. 가정해 보죠. 이 두 의원이 총선에서 살아돌아온다면 어떤 정치적 스탠스를 취할까요? 물을 필요가 없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선 비타협적 자세를 보일 것이고, 서로 간에는 연대감을 보일 것입니다. 헌데 참 재밌습니다. 이 세 사람의 연대가 황금조합입니다. 김무성은 PK, 유승민은 TK, 이재오는 수도권을 대표하는 사람들입니다. 세 사람이 전략적 거점을 틀어쥐고 연대를 모색하면 반박근혜 삼각벨트는 강력해집니다.
새누리당이 “김무성 죽여버려” 막말 녹음 파문으로 4·13 총선 공천에서 배제한 윤상현 의원의 지역구(인천 남을)에 대한 공천 여부를 명확히 밝히지 않아 뒷말이 무성하다. 새누리당 안에서는 친박근혜계 핵심인 윤 의원에게
새정치민주연합이 기초공천 폐지 문제와 관련해 전 당원투표와 국민 대상 여론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8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기초선거 정당 공천 폐지에 대해 국민과 당원의 뜻을 묻기로
안철수식 대여 투쟁이 시작되는가? 그동안 모호한 새정치만 주장하며 싸우지 않는다고 비판 받던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새로운 방식으로 청와대와 여당을 압박하기 시작했다. 그 방식은 대통령과의 면담을 신청하기 위해
민주당 문재인 의원과 새정치연합 안철수 중앙운영위원장이 야권 통합신당인 새정치민주연합 창당을 하루 앞둔 25일 전격 회동했다. 지난 대선 당시 야권 단일후보 자리를 놓고 경쟁했던 두 사람이 대선 이후 단독회동을 한 것은
지난 대선 때 민주당 후보였던 문재인 의원이 24일 6월 지방선거와 관련해 당의 '기초선거 무(無)공천 방침'에 대해 당원들을 상대로 의견을 물어야 한다고 밝혀 주목된다. 특히 야권 통합신당 창당을 합의한 민주당 김한길
This entry has expi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