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diseu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Moody’s)가 한국의 신용등급을 기존과 같은 'Aa2'로 유지했다. 신용전망도 '안정적'으로 유지했다. 북한 리스크에 대해서는 우려를 나타내면서도 경제·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다고 평가했다
박근혜 파면은 한국 경제에 어떤 영향을 줄까?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에 따르면 걱정할 필요 전혀 없다. 연합뉴스에 의하면 무디스는 13일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결정이 한국의 신용도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1. 쿠 클럭스 클랜(Ku-Klux Klan) 세계사를 다룬 어느 교과서에나 공통적으로 적혀 있는 문장이 있다. "미국은 1차 세계대전의 피해 없이 연합국에 군수 물자를 판매하였으므로 최대의 채권국으로서 호황을 누리며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는 "개성공단의 폐쇄(closure)는 지정학적 리스크를 고조시켜 한국의 국가신용에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무디스는 12일 보도자료에서 "남북 화해의 마지막 상징이었던 개성공단의 폐쇄는
국제 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가 한국의 신용등급을 Aa2로 한 단계 상향조정했다. 한국이 3대 국제 신용평가기관에서 Aa2 등급을 받게 된 것은 사상 최초로, 무디스가 Aa2 이상 등급을 부여한 것은 주요 20개국(G20
생산공장에 재고가 많이 쌓이면서, 재고율 지수가 2000년대 들어 최고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내수가 침체된 상황에서 수출도 부진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재고율 지수는 재고 수준을 보여주는 재고 지수를 물건이 팔린 수준을
연초만 해도 국제유가 하락으로 한국 경제가 탄력을 받을 걸로 봤던 해외 경제전망 기관들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속속 하향 조정하고 있다. 최근에는 올해 한국 경제가 2% 성장에 그칠 것이라는 어두운 전망도 나왔다
대한민국은 부채 공화국이다. 정부와 공공기관은 물론 일반 가정과 자영업자의 부채를 합하면 2000조가 넘는다. 6일 우리나라 부채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는 각종 지표가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 연합뉴스가 한국은행 자료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