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yok-bangjo

강용석 변호사가 포털 뉴스에 달린 비방 댓글을지우지 않고 내버려뒀다며 대형 포털사이트 ‘다음’ 대표를 고소했지만 경찰은 죄가 없다고 결론지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누리꾼의 모욕 행위를 방조했다는 혐의로 강 변호사로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