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사 외울 수 있다면 계속 영화 속에서 살고파."
영화 쪽 입장을 생각하면 이해가 가는 조처다.
‘내일의 기억’ 감독, 배우 김강우와 함께 참석할 예정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