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윤여정의 최측근으로 불리는, 이른바 '지풍년'
‘넌 전도연이니까 괜찮아. 너 자신을 믿어.' - 고민에 빠진 전도연에게 힘을 준 윤여정의 말
당시 윤여정은 주인공의 불안정한 내면을 파격적으로 연기해 큰 주목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