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미나리'를 외국어 영화상으로 분류하며 작품상 후보에서 제외한 골든 글로브.
아내 김은희 작가의 수입을 ‘물밀 듯이 들어온다’고 표현한 바 있다.
김민희는 이 영화에 배우이자 영화의 프로덕션 매니저로 이름을 올렸다.
한국영상자료원의 '윤여정 특별전'은 심지어 입장료가 무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