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tel

모텔에서 일어나는 이야기를 그려낸 옴니버스 영화.
새벽에 잠을 자던 이들 중 2명이 갑작스러운 화재로 세상을 떠났다.
법원은 미필적으로 살인 고의가 있다고 판단했다.
2명이 숨지고 31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병원 치료를 받고 있던 남성이 숨을 거뒀다.
경찰은 김씨가 처지를 비관해 불을 지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모텔에 혼자 묵고 있었던 투숙객이다.
4년동안 동영상 2만개가 몰래 녹화됐다.
객실에 비치된 TV 내부 등에 설치했다.
모텔에서 인터넷 방송을 하던 도중 서로 음식물을 던져 난장판을 만드는 행위를 한 개인방송 진행자 (BJ,broadcasting jockey) 3명이 경찰에 입건됐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재물손괴 혐의로 박모씨(26)와
남녀 청소년들의 혼숙을 허용했다가 성폭력 범죄가 일어난 모텔의 주인에겐 어느 정도의 책임이 있을까? 서울중앙지법 민사22부(전지원 부장판사)는 A양이 모텔 주인 장모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장씨가 A양에게
경기 수원의 한 모텔에서 아기를 낳은 뒤 버리고 달아난 20대 여성이 검거됐다. 경찰은 이 여성과 함께 모텔에 들어갔다가 먼저 나온 30대 남성도 신원을 확보해 조사하고 있다.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17일 영아유기 혐의로
숙박업소로든, 데이트 장소로든 일반적으로 모텔을 이용하는 주 시간대는 ‘밤’이다. 하지만 모텔이 ‘밤’에만 성업인 건 아니다. 숙박업소 예약 어플인 ‘여기 어때’가 4월 26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사람들이 모텔을
씻고 싶다는 말에서 섹스를 읽고, 택시 타면 비싸다는 말에서 섹스를 읽는다. 무슨 말을 해도 심드렁하던 남성이 '혼자 있기 싫어'라는 말에는 눈을 밝힌다. 남성을 전부 틈만 나면 섹스만 노리는 짐승으로 표현해서 얻는 게 뭔지 모르겠으나, 그것이 여기어때가 광고를 통해 보여주는 그들의 유머코드이다. 영상으로 보면 짐짓 웃고 넘어갈 만한 사안이지만(실제로 영상 속 여성은 섹스를 원하는 걸지도 모른다) 현실에 대입해서 보면 섬뜩한 부분도 없지 않다. 데이트 성폭력과 같은 사건이 발생하는 배경도 결국은 영상 속 상황과 그리 크게 차이가 나지 않기 때문이다. 그 모든 게 여성의 말에서 섹스라는 행간을 읽는 오해에서 시작되는 범죄가 아니던가.
함께 모텔에 투숙했던 여성이 성관계에 명백한 거부 의사를 밝히자 즉시 행동을 멈추고 사과했다면 강간으로 볼 수 없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김용덕 대법관)는 두 명의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부산 연제경찰서는 1일 환각상태에서 여자 목욕탕 탈의실에 침입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문모(24)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문씨는 지난달 30일 오전 6시께 부산 수영구의 한 모텔에서 주사기로
11일 오후 10시 27분께 경북 영덕군 강구면 동해대로 한 모텔 5층 베란다에서 최모(47)씨가 1층 바닥으로 떨어져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이날 아내와 함께 모텔에 투숙한 최씨는 바람을 쐬러 베란다에 나갔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