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atorium

재정 위기에 몰린 미국 자치령 푸에르토리코가 모라토리엄(부채상환 유예)까지 언급하고 나섰다. 알레한드로 가르시아 파디야 주지사는 29일(현지시간) 방송연설을 통해 채권단을 만나 부채상환의 일시적 중단을 논의할 협상단을